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두산重, 울진 신한울 원전 1호기 원자로 출하

머니투데이
  • 최우영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4.04.17 15:59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두산중공업은 17일 경남 창원 본사에서 제작을 마친 신한울 원전 1호기용 APR 1400 원자로를 사내부두를 통해 출하하고 있다. /사진=두산중공업
두산중공업은 17일 경남 창원 본사에서 제작을 마친 신한울 원전 1호기용 APR 1400 원자로를 사내부두를 통해 출하하고 있다. /사진=두산중공업
두산중공업(대표이사 부회장 박지원)은 17일 경북 울진군에 건설중인 신한울 원자력발전소 1호기에 설치할 1400MW급 가압경수로형 원자로(APR 1400)를 경남 창원 공장 사내부두를 통해 출하했다고 밝혔다.

원자로는 핵분열 반응을 일으켜 열을 발생시키는 원자력발전소의 핵심 설비다. 이날 출하된 원자로는 APR 1400 타입으로 높이 12.1m, 외부 직경 5.9m, 중량 415톤, 철판 두께 최대 297㎜에 이른다.

신한울 원전 1호기는 신고리 원전 3,4호기에 이어 국내에 건설되는 세번째 APR 1400 원전으로 2017년 4월 상업운전을 시작할 예정이다.

APR(Advanced Power Reactor) 1400은 한국이 독자 개발한 원전 모델로 이전의 한국표준형 원전인 OPR 1000과 비교하면 발전용량을 1000MW에서 1400MW로 높였고 설계수명을 40년에서 60년으로 연장해 발전원가를 최소 10% 이상 줄인 게 특징이다. 또한 내진설계 기준을 리히터 규모 7.0 이상으로 높여 안전성도 강화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국내 600만명분 공급 앞둔 'J&J 백신'…FDA "접종 중단"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