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세월호' 민·경 합동회의 "성과 없이 끝나"

  • 뉴스1 제공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4.04.17 15:35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진도 여객선 침몰] 외부전문가 등 20여명 참석

=
전남 진도군 관매도 인근 해상에서 인천을 출발해 제주로 향하던 6825t급 여객선 세월호 침몰 사고 이틀째인 17일 오전 사고해역에서 해군과 해양경찰 등이 구조작업을 진행하고 있다. © News1 박정호 기자
전남 진도군 관매도 인근 해상에서 인천을 출발해 제주로 향하던 6825t급 여객선 세월호 침몰 사고 이틀째인 17일 오전 사고해역에서 해군과 해양경찰 등이 구조작업을 진행하고 있다. © News1 박정호 기자


실종학생 가족들의 초조함이 극에 달하고 있지만 20여명 전문가들을 초청해 주최한 해경의 합동조사회의가 아무런 성과 없이 끝났다.

서해지방해양경찰청은 17일 오후 1시부터 목포해양경찰서 본관 3층 합동조사본부에서 1시간여 동안 비공개 회의를 진행했다.

이날 회의에는 해경 수사본부장을 비롯해 국립과학수사연구원, 국립해양조사원, 한국해양과학기술원, 한국선급, 학회 등 전문가 20여명이 참석했다.

학생 가족 뿐만 아니라 국민의 관심이 큰 사안인 만큼 사고원인 규명을 위한 각 분야 전문가들의 성과가 기대됐지만 이날 회의는 특별한 성과 없이 마무리됐다.

한 참석자는 "해경이 수사 진행상황 등 개요를 설명하고 각 분야 전문가들의 의견을 듣는 방식으로 진행됐다"며 "특별히 나온 성과는 없다"고 말했다.

또다른 참석자들도 "오늘 나온 결론은 없다"며 "앞으로 사고원인을 밝히는데 도움을 달라는 자리였다"고 설명했다.

다만 참석자들은 각자 분야에 따라 사고원인, 운항자의 과실여부, 화물의 적재 적정성, 선체의 결함 등에 대한 다양한 목소리를 냈다.

한 참석자는 사고 원인에 대해 "배 뒷부분이 암초와 부딪힌 후 급선회해 침몰했을 가능성이 있다"는 주장을 제기했다.

다른 참석자는 "조타수의 조타 미숙으로 인한 사고"라며 지금까지 주로 제기된 사고 추정 원인과는 다른 의견을 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여의도 통개발' 접었다..시범아파트 35층 재건축 승인할 듯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