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사진][세월호 침몰] 다이빙벨, 구조현장 투입될까?

  • 뉴스1 제공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4.04.21 13:35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진도=뉴스1) 양동욱 기자 =
[사진][세월호 침몰] 다이빙벨, 구조현장 투입될까?
(진도=뉴스1) 양동욱 기자 세월호 여객선 침몰 사고 발생 엿새째인 21일 전남 진도 팽목항에 구조용 엘리베이터인 "다이빙벨"이 도착해 사고현장으로의 투입을 기다리고 있다.

이날 이종인 알파잠수기술공사 대표는 기자들과 만나 "오전 11시30분쯤 해경으로부터 사고 현장으로 가도 좋다는 말을 들었다"며 "그러나 실제로 다이빙벨이 구조 작업에 사용될지 여부는 미지수"라고 말했다.

이 대표가 지난 2000년 제작한 다이빙벨은 최고 수심 70~100m에서 20시간 연속 작업을 할 수 있는 잠수 장비다. 조류의 영향을 거의 받지 않는다는 장점때문에 이번 세월호 구조 작업에 적합한 장비로 거론돼 왔다. 반면 해난구조 전문가와 군 당국은 현재 세월호가 침몰한 현장에서는 구조대의 물안경과 산소마스크까지 벗겨질 정도로 유속이 빠르고, 시계(視界)가 0.2미터에 불과한 데다 세월호가 뒤집힌 채 가라앉아 있기 때문에 다이빙벨을 사용하기 어렵다고 판단하고 있다.2014.4.21/뉴스1
<저작권자 뉴스1 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머니투데이 기업지원센터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