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베켓, 2G 연속 5이닝 무실점.. 다저스 5선발 완성?

스타뉴스
  • 김동영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4.04.21 17:59
  • 글자크기조절
  • 댓글···
두 경기 연속 무실점을 기록하며 호투한 조시 베켓. /사진=OSEN
두 경기 연속 무실점을 기록하며 호투한 조시 베켓. /사진=OSEN
LA 다저스의 5선발 자리가 사실상 조시 베켓(34)의 몫이 되고 있다. 베켓이 두 경기 연속으로 무실점 행진을 벌이며 호투하고 있기 때문이다.

베켓은 21일(이하 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LA의 다저스타디움에서 열린 '2014 메이저리그' 애리조나 다이아몬드백스전에 선발 등판해 5이닝 1피안타 2볼넷 7탈삼진 무실점으로 호투했다.

타선이 늦게 터져 승리를 챙기지는 못했지만, 지난 16일 샌프란시스코전 5이닝 2피안타 6사사구 4탈삼진 무실점에 이어 두 경기 연속 무실점 행진이다. 첫 등판이었던 지난 10일 디트로이트전 4이닝 5실점(4자책) 부진을 완전히 씻어내고 있다.

시즌 성적은 3경기 14이닝, 승패 없이 평균자책점 2.57로 준수하다. 무엇보다 내용이 좋다. 평균자책점도 준수하지만, 탈삼진 16개-볼넷 8개로 삼진/볼넷 비율도 2.0으로 아주 좋다. 피안타율과 WHIP(이닝당 출루허용율)도 0.174와 1.14에 불과하다.

이닝이 조금 아쉽기는 하지만, 3경기에서 85구-90구-82구를 던졌다는 점을 감안하면, 100구 이상 던질 경우 더 많은 이닝도 소화할 수 있을 전망이다.

호투를 선보이고 있는 베켓이 일단 현 시점에서는 다저스의 5선발 자리를 꿰찰 것으로 보인다. 경쟁자 폴 마홀름(32)도 지난 17일 샌프란시스코전에서 6이닝 1실점으로 호투했다. 하지만 매팅리 감독은 마홀름을 불펜으로 더 많은 경기에 투입하고 있다.

재활중인 클레이튼 커쇼가 5월초 복귀할 경우, 커쇼-잭 그레인키-류현진-댄 하렌-조시 베켓의 5선발이 완성되기 때문에, 마홀름은 6선발과 롱맨을 오가는 자리를 맡게 될 전망이다.

다만, 한 가지 변수가 있다. 팔꿈치 수술 후 재활중인 채드 빌링슬리(30)다. 지난해 4월 수술을 받은 후, 재활 막바지 단계를 밟고 있는 빌링슬리는, 지난 16일 팔꿈치에 통증이 발생해 훈련을 중단하기는 했지만, 17일 MRI 검사 결과 이상이 없는 것으로 전해졌다.

빌링슬리는 지난 2007~2012년 6년간 73승 57패(평균 12승 10패), 평균자책점 3.96을 기록하며 커쇼와 함께 다저스의 원투펀치로 활약한 투수다. 특히 지난 2008년에는 200⅔이닝, 16승 10패, 평균자책점 3.14로 에이스 역할을 했다.

포심 평균구속 91~92마일(146~148km) 수준으로 빠르지는 않지만, 커터와 커브의 구위가 좋으며, 투심-체인지업-슬라이더 등도 구사한다. 정확한 복귀 일정은 미정이지만, 만약 빌링슬리가 정상적인 몸 상태로 돌아온다면, 베켓의 5선발 자리를 위협할 가장 강력한 경쟁자가 될 전망이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머니투데이 기업지원센터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