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권은희 의원, 세월호 실종자 가족에 "선동꾼" 파문

머니투데이
  • 김동영 기자
  • VIEW 79,736
  • 2014.04.22 08:21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세월호 침몰 7일째] 밀양송전탑 현장 합성사진 오해

image
권은희 의원이 남긴 선동꾼 관련 글. /사진=권은희 의원 페이스북
또 한 명의 정치인이 이번 세월호 침몰과 관련해 부적절한 발언을 해 파문을 일으켰다. 새누리당 대구 북구갑 권은희 의원이다. 권은희 의원은 이번 세월호 실종자 가족을 '선동꾼'으로 표현해 논란을 일으켰다.

권은희 의원은 20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세월호 실종자 가족 행세를 하며 정부를 욕하며 공무원들 뺨때리고 악을 쓰고 욕을 하며 선동하던 이들. 학부모 요청으로 실종자 명찰 이름표를 착용하기로 하자 잠적해버린 이들. 누구일까요? 뭘 노리고 이딴 짓을 하는 걸까요?"라며 관련 영상을 게재했다.

이어서 "아래 영상은 유가족들에게 명찰 나눠주려고 하자, 그거 못하게 막으려고 유가족인척 하면서 선동하는 여자의 동영상입니다. 그런데 위의 동영상의 여자가 밀양 송전탑 반대 시위에도 똑같이 있네요. 세월호 탑승 희생자의 유가족인 동시에 송전탑 시위 관계자가 될 확률이 얼마나 될까요?"라고 적었다.

끝으로 "지인의 글을 보고 퍼왔습니다. 온 나라가 슬픔에 빠져있는 이 와중에도 이를 이용하는 저 사람들은 누구일까요? 온라인에 도는 터무니없는 비방과 악의적인 루머도 잘 판단해야겠습니다. 정신을 바짝 차리고 이성적인 대응이 필요한 때입니다"라고 전했다.

하지만 권은희 의원이 남긴 글의 당사자들은 실제 안산 단원고등학교 2학년인 조모 학생의 가족들인 것으로 밝혀졌고, 선동꾼이라며 함께 게시된 밀양송전탑 당시 권모씨의 사진은 '덧씌운' 사진으로 밝혀졌다. 이에 권은희 의원은 네티즌들의 거센 비난을 받았다.

권은희 의원은 "제가 잠시 퍼온 글로 심려를 끼쳐드려 죄송합니다. 페이스북을 통해 많은 사람들과 이야기를 나누고 좋은 의견 들었습니다. 하지만 지금은 이 공간이 너무 삭막하게 느껴집니다. 그래서 당분간 문을 닫으려고 합니다"라며 페이스북 활동을 접겠다고 적었다.

사진의 주인공인 권씨는 대구 성서경찰서에 진정서를 낸 상황이다. 권은희 의원은 작성한 사과문 말미에 "경찰에 진정서를 넣었다니 경찰 조사에 협조하기위해 탈퇴는 하지 않겠습니다"라고 전했다.

권은희 의원이 남긴 사과문. /사진=권은희 의원 페이스북
권은희 의원이 남긴 사과문. /사진=권은희 의원 페이스북



오늘의 꿀팁

  • 띠운세
  • 별자리운세
  • 날씨
  • 내일 뭐입지
메디슈머 배너_슬기로운치과생활 (6/28~)
남기자의체헐리즘 (1/15~)
블록체인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