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김주대 시인의 특별한 문인화] - 사랑의 상처와 치유

머니투데이
  • 김주대 시인 겸 문인화가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15,261
  • 2014.05.13 10:00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27> 흉터

[김주대 시인의 특별한 문인화] - 사랑의 상처와 치유
먹고 사는 데 바빠서 '하고 싶은 말'도 하지 못하고 시간이 지나간다. 하고 싶은 말은 의식의 바닥으로 내려가 몸 안에 저장된다. 그런데 세월이 지나도 그 말이 영영 몸 안에 있지 않고 밖으로 튀어나올 때가 있다, "보고 싶다"고.

잊고, 참고 살다 불현듯 내뱉은 말로 인해 생활은 무너지고, 사랑이 온몸에 열병처럼 다시 번진다. 다행인 것은 빠져나온 말 때문에 구멍 뚫린 몸을 몸 스스로가 메운다는 사실이다. 사랑은 상처를 만들기도 하지만 '시간'이라는 치료제도 함께 주는 모양이다. 보고 싶을 때 보고 싶다고 말하고, 사랑할 때 사랑한다고 말하고, 화날 때 화난다고 말해도 괜찮겠다.

[김주대 시인의 특별한 문인화] - 사랑의 상처와 치유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