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통합검색

4월 ICT수출 147억달러…월별 기준 '최대 실적'

머니투데이
  • 김평화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4.05.13 11:00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4월 ICT 수지 74.9억弗

/자료=산업통상자원부
/자료=산업통상자원부
지난달 ICT(정보통신기술) 수출과 수지가 월별 기준 최대 실적을 올렸다. 우선 수출은 전년 동월대비 4.5% 증가한 147억6000만달러를 기록했다. ICT 수입은 지난해 같은 달보다 7.2% 증가한 72억7000만달러로 집계됐다. 이로써 4월 ICT 수지는 74억9000만달러로 나타났다.


산업통상자원부는 13일 이같은 내용이 담긴 '4월 ICT 수출입 동향'을 발표했다.


신흥국 소비 부진, 환율 하락 등 대외 악재에도 불구하고, 중국(홍콩 포함)·미국·일본 등 주요 국가중심으로 ICT 수출이 증가했다. 중국(홍콩) 상대 수출은 73억6000만달러로 전년동월대비 5.5% 상승했다. 미국에는 17억3000만달러(12.9%↑), 일본에는 5억7000만달러(32.1%↑)치를 각각 수출했다.

품목별로는 반도체와 휴대폰, D-TV 등 주요 품목 수출 상승세가 지속됐다. 반도체는 48억4000만달러, 휴대폰은 24억5000만달러, D-TV는 6억5000만달러가 수출됐다. 지난해 하반기 이후 수출이 부진했던 시스템반도체의 수출도 올들어 처음으로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최근 ICT 수출 호조 지속으로 4월 월별 기준 및 4월 누적 기준 수출은 각각 147억6000만달러, 559억1000만달러로 최대 실적을 기록했다.

수입 측면에선 반도체(29억6000만달러, 0.7%↑), 컴퓨터 및 주변기기(8억2000만달러, 8.7%↑), 디스플레이 패널(4억7000만달러, 2.4%↑) 등의 수입이 증가했다. 반면, PCB 등 접속부품(4억1000만달러, △9.0%), D-TV(3000만달러, △0.1%) 등은 감소했다.

지역별 수입은 일본(△15.4%), 미국(△5.0%), 중동(△14.9%)등으로부터 수입은 감소했지만, 중국(9.1%↑), ASEAN(13.2%↑), EU(1.7%↑) 등의 수입은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