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야간 보행자 발견시 자동으로 멈추는 車기술 개발

머니투데이
  • 이봉준 인턴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8,011
  • 2014.05.13 14:40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스페인 대학 연구소 "장애물을 자동으로 감지하는 지능형 자동차 개발 중"

'IVVI 2.0'/사진=유튜브 영상 캡쳐
'IVVI 2.0'/사진=유튜브 영상 캡쳐
자동차가 장애물을 감지하고 멈추는 '스마트한'기술이 개발 중이다.

영구 과학기술 전문지는 6일(현지 시간) 스페인 마드리드에 위치한 대학 연구소에서 야간 주행과 같이 운전자 시야가 좁아지는 상황에서 자동차가 장애물을 스스로 감지해 멈추는 기술이 개발되고 있다고 보도했다.

연구소는 기술 개발을 위해서 사람의 체온을 감지하는 적외선 카메라를 응용했고, 차량에 장착된 두 개의 열카메라가 뿜어내는 원적외선이 가시 영역 내 장애물 존재를 감지한다고 밝혔다.

연구소는 이미 몇몇 자동차에 탑재된 방식과는 달리, 이번에 개발된 기술은 어떤 외부 조명도 필요하지 않다고 설명했다.

다니엘 오르메다 카를로스 제3대학 지능기술연구소 책임연구원은 "최근 연구에서 차량에 탑재된 시스템이 40m 이상 떨어진 보행자를 감지하는데 성공했다"며, "더 넓은 초점 영역을 가진 렌즈로 보행자 감지 거리를 확장시키는데 주력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 연구원은 "이 기술로 확보된 적외선 영역에선 완전히 어두운 조건에서도 장애물을 감지하도록 열을 방출 한다"며 "이는 자체 개발한 영상 패턴인식이라는 새로운 기술에 기반해 작동되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연구소는 기술 테스트를 위해 'IVVI 2.0(Intelligent Vehicle based on Visual Information)' 차량도 함께 제작했다.

'IVVI 2.0'은 대학 교수진과 학생들이 기술 개발 플랫폼으로 활용되며 실제 운행도 가능하다. 이 차량에는 다른 자동차와 고속도로 차선을 감지해 교통신호를 읽는 기술과 운전자 졸음 시 소리를 내 경고하는 시스템도 탑재됐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