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정부, 사물인터넷 글로벌 强小 10개 기업 육성

머니투데이
  • 배규민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4.05.13 14:00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교육부터 해외진출 원스톱 혁신센터, 글로벌 기업들과 협업 민관협의체

정부가 사물인터넷(loT) 시장 활성화에 본격적으로 나선다. '사물인터넷(loT) 혁신센터'와 'loT 글로벌 협의체'를 정식으로 출범시키고 오는 2016년까지 관련 기업가 500명과 글로벌 강소기업 10곳을 각각 육성키로 했다.

미래창조과학부는 13일 서울 서초동 동아타워에 위치한 사물인터넷 혁신센터 개소식을 열고 사물인터넷 전문기업 육성을 위한 첫 발을 내딛었다. 중소기업들은 센터를 통해 플랫폼과 3D 프린터 등 개발환경과 초기 개발 자금 등을 지원 받게 된다. 또 우수 프로젝터의 경우 국내외 선도기업과 파트너십을 유지해 해외 진출도 적극 돕기로 했다.

정부는 혁신센터를 통해 오는 2016년까지 loT 기업가 500명 양성, 창조기업 50개 육성, 글로벌 강소기업 10개 육성, 글로벌 공동서비스 5개 발굴 등을 목표로 내세웠다.

우선 기업가 양성 교육과정과 전문육성기업 개발지원 사업 크게 두 가지로 나눠 진행되며 기업가 양성의 경우 이달 중순 공고할 예정이다. 지난달 24일부터 모집하고 있는 전문 중소기업 개발지원 사업은 오는 23일 접수를 마감해 해당 기업을 선정할 계획이다.

국내 뿐 아니라 해외 진출로의 활로를 위해 '글로벌 민관협의체'도 운영한다. 이날 출범한 글로벌 민관협의체에는 민간기업 13곳과 유관기관 8곳이 참여한다.

민간기업의 경우 시스코(CISCO), IBM, 인텔(Intel), LG 히다찌, 네이버, 오라클(Oracle), 팬택, 퀄컴(Qualcomm), 삼성전자, SK텔레콤, KT, LG유플러스, 텔릿(Telit) 등 13개사다. 이들 회사들은 중소기업들에게 관련 노하우를 제공하고 시범 사업들을 같이 추진하게 된다. 참여 민간 기업들의 숫자는 향후 유동적일 수 있다.

정부는 사물인터넷 전문기업 육성과 관련해 올해 총 71억원의 예산을 책정했다. 이중 49억원은 발전통신발전기금을 통해 집행되며 현재 기획재정부와 논의 중에 있다. 내년에는 지원 규모를 더 늘린다는 방침이다.

앞서 정부는 오는 2020년까지 사물인터넷시장 규모를 30조원으로 키운다는 내용을 골자로 한 기본계획안을 발표한 바 있다. 관련 중소중견 수출기업의 수는 350개로, 고용 인원은 3만 명으로 늘린다는 목표다.

최재유 미래부 정보통신방송정책실장은 "사물인터넷 시장은 아직 초기 단계에 있지만 향후 2~3년에 빠르게 성장할 것으로 본다"고 내다봤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