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대전서 '국무조정실 계약 담당' 사칭 사기 잇따라

머니투데이
  • 대전=허재구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4.05.13 11:38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최근 대전지역에서 국무조정실 계약담당직원을 사칭하며 지역 업체들을 대상으로 금품을 편취하는 사례가 잇따르고 있어 주의가 요구된다.

13일 국무조정실과 시에 따르면 지난해 12월부터 최근까지 이 지역 6개 업체로부터 국무조정실 계약담당을 사칭한 자가 업체를 방문, 계약금 등의 명목 등으로 금품을 요구하고 있다는 사례가 잇따라 신고 돼 조사 중이다.

신고를 한 업체들 중에는 4개 업체가 실제로 금품 피해를 입은 것으로 알려졌다.

이와 관련, 국무조정실 관계자는 "홈페이지 등을 통해 소속 직원은 청사 외에서 물품 공급 계약을 체결하지 않고 있고 특히 계획체결을 사유로 어떠한 금품도 요구하는 사실이 없다"고 강조하며 "피해를 입지 않도록 각별히 주의해 달라"고 당부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