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통합검색

통일부, '개성~신의주 고속철' 대북 사업가에 과태료 부과

  • 뉴스1 제공
  • 2014.05.13 15:40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사전 신고 없이 지난해 12월 북한 인사 접촉

(서울=뉴스1) 서재준 기자 = 통일부는 중국 기업과 함께 북한 개성과 신의주를 연결하는 고속철도 및 고속도로 사업을 추진하던 대북사업가 A씨에 대해 과태료 부과 처분을 내렸다고 13일 밝혔다.

A씨는 북한주민 접촉 신고를 하지 않고 지난해 12월 남북경협 관련 북한 인사를 접촉한 것이 드러나 이미 지난 3월 과태료 100만원 부과 처분을 받은 것으로 확인됐다.

A씨는 중국의 자원개발사인 상지관군투자유한공사와 함께 신의주와 평양, 개성을 잇는 고속철도 및 고속도로 사업을 추진에 관여해 온 것으로 알려졌다.

상지관군투자유한공사는 북한 경제개발위원회와 함께 해당 사업을 추진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앞서 류길재 통일부 장관은 지난달 11일 국회 외교통일위원회 전체회의에 참석해 관련 사업의 국내기업을 포함한 정부의 참여 여부에 대해 "참가 요청을 받은 적도 없다"고 밝힌 바 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늘의 꿀팁

  • 날씨
  • 내일 뭐입지

많이 본 뉴스

법률N미디어 네이버TV
MT 초성퀴즈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