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野 "朴대통령, KBS사태에 답하라"(종합)

  • 뉴스1 제공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4.05.17 17:00
  • 글자크기조절
  • 댓글···

"국회서 공영방송 지배구조·사장선임절차 바꿔야"

(서울=뉴스1) 서미선 기자 =
박광온 새정치민주연합 대변인. © News1   송원영 기자
박광온 새정치민주연합 대변인. © News1 송원영 기자


새정치민주연합은 17일 청와대의 KBS 인사개입과 편집개입 의혹과 관련해 "박근혜 대통령이 KBS사태에 대해 답해야 한다"고 압박했다.

박광온 대변인은 이날 오전 국회에서 현안브리핑을 통해 "세월호 참사로 경황이 없는 가운데 청와대의 KBS에 대한 인사개입과 편집개입 사태가 불거져 또 한 번 국민을 놀라게 하고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박 대변인은 "길환영 KBS 사장은 대통령의 뜻이라며 김시곤 보도국장에게 회사를 그만두라고 했고, 후임 보도국장은 대통령 참모인 청와대 관계자와 만난 뒤 국장에 임명됐다는 증언이 이어지고 있다"며 "박 대통령이 모른 척 하거나 피해갈 수는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세월호 참사가 사람의 존엄보다 돈을 앞세우는 '묻지마 탐욕'과 정부의 무능, 무책임이 겹쳐 일어난 일이라면 KBS참사는 국민의 알 권리보다 정권 안위를 앞세운 '방송장악 탐욕'과 KBS 간부들의 무능, 무책임이 겹쳐서 일어난 일"이라며 "세월호 침몰과 공영방송 침몰은 본질에서는 큰 차이가 없다"고 설명했다.

또 "세월호 참사에서 구조실패의 직접적 당사자인 해경 책임을 묻는 보도를 하지 말도록 한 것과 국정원 대선개입 보도를 축소하도록 한 것, 대통령 보도는 뉴스 시간 20분 전에 보고하도록 한 것, 서울 지하철 사고를 키우도록 한 것에 대해 청와대가 어디까지 어떻게 개입했는지 명확히 진상을 밝혀야 한다"고 촉구했다.

아울러 박 대변인은 "공영방송을 권력 손아귀에서 국민 품으로 돌려보내는 박 대통령의 결단이 있어야 한다"며 "국회에서 공영방송 관련법 개정에 착수해 지배구조를 바꾸고 사장선임절차를 바꾸지 않으면 공영방송은 더 이상 존재의 이유를 상실하게 될 수 있다는 점을 명심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재선에 도전하는 새정치민주연합 박원순 서울시장 후보 측도 이날 논평을 통해 "청와대는 KBS 방송외압의 진실을 밝히라"고 촉구했다.

박 후보 캠프의 진성준 대변인은 "박원순 시장을 끌어내기 위해 지하철 사고를 키웠다는 충격적 사실에 이어 청와대가 KBS의 뉴스와 인사에 개입했다는 믿기 어려운 증언이 나왔다"며 "지하철 사고를 키운 윗선의 실체가 모습을 드러낸 것"이라고 지적했다.

진 대변인은 "이제 박 대통령이 방송외압의 진실을 밝히고 책임을 져야 할 차례"라며 "권력의 나팔수로 전락한 KBS를 진정한 국민의 방송으로 정상화시켜 달라"고 요청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머투맨 the 유튜브가이드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