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인간의 조건' 개코 "김지민이 누구?..최자도 모를 것"

스타뉴스
  • 이종서 인턴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4.05.18 11:30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사진= KBS 2TV '인간의 조건' 방송 캡처
/사진= KBS 2TV '인간의 조건' 방송 캡처
다이나믹듀오 개코가 개그우먼 김지민에게 굴욕을 안겼다.

17일 오후 방송된 KBS 2TV 예능프로그램 '인간의 조건'에는 다이나믹듀오 최자와 개코가 새로운 멤버로 들어와 쓰레기와 휴대전화 없이 살기에 도전했다.

작업실에서 곡 작업을 하던 개코는 스태프에게 "지민씨라는 분이 누군지 모르겠다. 누구냐"며 "조우종과 같은 프로그램에 나오는 사람이냐"고 말해 김지민에게 굴욕을 줬다.

작업실에 오기 전 '인간의 조건' 멤버들과 숙소에서 조우종 아나운서와 김지민의 관계 대해서 이야기를 할 때 웃으며 듣고 있었지만 사실은 누군지 몰랐던 것이었다.

이어 "최자는 (김지민을)알고 이야기 하지 않았냐"는 스태프의 질문에 "걔도 모를 것이다"고 말해 주위를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이 밖에 개코는 물을 마시며 쓰레기를 만들지 않기 위해 밀폐용기에 물을 담아 마시는 등 엉뚱한 모습을 보여 웃음을 자아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오를때 현금화, 내리면 매수" 서른살 30억 파이어족의 투자 노하우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제10회 청년 기업가 대회 참여모집 (-09/30)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