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野, '임을 위한 행진곡' 기념곡 미지정 비판

  • 뉴스1 제공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4.05.18 11:05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서울=뉴스1) 박상휘 기자 =
한정애 새정치민주연합 대변인 © News1   박세연 기자
한정애 새정치민주연합 대변인 © News1 박세연 기자


새정치민주연합은 18일 5·18 광주민주화운동 34주년을 맞아 정부가 5·18 기념곡으로 '임을 위한 행진곡'을 지정하지 않은 것을 두고 강도높게 비판하고 나섰다.

한정애 대변인은 이날 국회 브리핑에서 "정부는 국회의 결의조차 무시한 채 5월 광주의 노래인 '임을 위한 행진곡' 제창을 막았고 박근혜 대통령은 이번 5·18 기념일에 광주를 찾지 않는다고 한다"며 "그 어느 때보다 34주년 5·18은 무겁게 가라앉았다"고 말했다.

한 대변인은 "박 대통령이 광주방문 자체를 하지 않는 것은 무엇을 말하는가. 국민통합시대를 열겠다는 것은 결국 허울뿐이라는 것"이라며 '또 한번 광주가 고립감을 느끼지 않을지 걱정된다"고 지적했다.

그는 "5·18 광주민주화운동은 대한민국 역사에 길이 남을 민주주의의 이정표"라며 "잔혹한 군사정권의 폭력에 맞서 분연히 일어섰던 광주 영령들의 안식을 기원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민주주의를 지키고 광주를 하나의 공동체로 통합했던 광주시민들에게도 존경의 뜻을 표한다"며 "새정치민주연합은 광주를 하나로 통합시키고 5월 광주의 정신을 전국으로 이어나가며, 세계에 자랑스럽게 알리는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약속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인플레에 저성장…전 세계 '스태그플레이션' 경고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