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프로야구, 200만 관객 돌파.. 관중동원 1위 팀은?

스타뉴스
  • 김우종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4.05.18 13:24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사진=뉴스1
/사진=뉴스1
'2014 한국야쿠르트 세븐 프로야구'가 지난 16일 200만 관객을 돌파했다.

지난 16일 잠실, 사직, 광주, 대전구장에서 열린 4경기를 포함해 162경기 만에 총 203만5626명의 누적관객(평균 1만2566명)이 야구장을 찾았다.

162경기는 2012년 126경기, 1995년 155경기, 2011년 156경기에 이은 역대 4번째 최소 경기수다.

지난 4월 23일 83경기 만에 100만 관객을 돌파한 이후 프로야구는 세월호 침몰을 애도하는 분위기 속에 조용하게 치러졌다.

개막 이후 프로야구는 토종 거포들과 외국인 타자들의 호쾌한 타격전, 중상위권 팀들의 치열한 순위 경쟁 등에 힘입어 지난해 대비 6%의 관객 증가율을 나타냈다. 또 174경기 만에 200만 관객을 돌파한 지난해보다 12경기나 단축됐다.

구단 별로는 LG가 홈 20G에서 37만8317명이 입장하며 최다 관객을 기록했다. 두산이 18G에서 33만7570명을 기록하면서 근소한 차이로 그 뒤를 이었다.

평균 관객도 LG가 1만8916명, 두산이 1만8754명으로 각각 1,2위를 차지했다.

올 시즌 2만2000석의 새로운 홈구장을 선보인 KIA는 지난해 대비 9개 구단 중 가장 높은 53%의 관객 증가율을 보였다. 또 5번의 최다 홈 매진과 3번의 원정 매진을 기록하는 등 티켓 파워를 과시했다.

본격적인 레이스에 돌입한 프로야구는 2012년 이후 2년 만에 700만 관객 달성에 도전하고 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이자 깎아 드립니다"…은행 '고정금리 주담대' 세일 나선 까닭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