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국민 10명 중 6명 "5·18 왜곡·비방 심각한 수준"

머니투데이
  • 이슈팀 박다해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4.05.18 14:24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1980년 5월 계엄령 철폐를 외치는 광주시민들이 광주 동구 금남로 가톨릭센터 앞에서 공수부대원 및 경찰과 대치하고 있다/ 사진제공=5·18 기념재단
1980년 5월 계엄령 철폐를 외치는 광주시민들이 광주 동구 금남로 가톨릭센터 앞에서 공수부대원 및 경찰과 대치하고 있다/ 사진제공=5·18 기념재단
국민 10명 중 6명 이상이 인터넷 공간에서 5·18 민주화운동에 대한 역사적 왜곡과 비방에 대해 '심각한 수준'이라고 인식하는 것으로 드러났다.

5·18 기념재단이 지난 15~16일 현대리서치연구소에 의뢰해 실시한 설문조사에 따르면 5·18 민주화운동에 대한 역사적 왜곡과 비방 행태에 대해 묻는 질문에 응답자의 63.5%가 '심각하다'고 답했다. 34.9%가 '매우 심각'에 답했고 28.6%가 '심각하다'고 답한 것으로 조사됐다. 이는 지난해 57%보다 늘어난 수치다. '심각하지 않다'는 답변은 10.6%에 그쳤다.

5·18 민주화운동에 대해 응답자의 85.5%(잘 알고 있다 28.4%·어느 정도 알고 있다 57.1%)가 '알고있다'고 답했으며 '관심있다'는 의견은 45.8%(많음 16.8%·어느 정도 있음 29.0%)로 조사됐다. 이는 지난해 관심도 (관심있다 37.1%)보다 8.7%포인트 상승한 결과다.

5·18 민주화운동이 우리나라 민주화에 기여했다고 생각하는가란 질문에는 응답자의 70.9%(많이 기여 41.3%·어느 정도 기여 29.6%)가 '기여했다'고 답했다. '기여하지 않았다'는 의견은 9.1%에 그쳤다.

응답자는 5·18 민주화운동의 의미와 가치가 훼손되고 있는 것과 관련해 가장 시급한 대응 방안(복수응답)으로 '초·중·고교 교육 강화'를 가장 많이 꼽았다. 전체 응답자의 56%가 '초·중·고교 교육 강화'를 꼽았고 허위사실 유포자 사법처리(44.0%), TV·인터넷 등 미디어 광고(41.1%), 다양한 행사 추진(16.1%) 등이 뒤를 이었다.

응답자는 5·18 민주화운동의 의미를 계승하기 위한 과제로 책임자 처벌(28.7%), 진상규명(26.7%), 피해자 명예회복(18.3%), 피해자 배상(10.2%), 기념사업 추진(7.2%) 등을 꼽았다.

이번 조사는 5·18 기념재단이 현대리서치연구소에 의뢰해 지난 15~16일 이틀동안 전국 19세 이상 국민 780명을 대상으로 RDD(전화면접조사)방식으로 실시됐다.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 ±3.7%P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제10회 청년 기업가 대회 참여모집 (-09/30)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