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현장+]이건희 회장 입원 삼성병원..서초사옥 평소처럼

머니투데이
  • 오동희 기자
  • 서명훈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6,585
  • 2014.05.18 14:32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이재용 부회장 서초사옥으로 출근 현안 챙기는 듯..미래전략실도 평소처럼 출근

이건희 삼성그룹 회장이 급성 심근경색으로 입원한지 8일째가 지나고 있는 가운데 서울 일원동 삼성서울병원에서 차분한 분위기가 보여지고 있다./사진=이기범 기자
이건희 삼성그룹 회장이 급성 심근경색으로 입원한지 8일째가 지나고 있는 가운데 서울 일원동 삼성서울병원에서 차분한 분위기가 보여지고 있다./사진=이기범 기자
이건희 삼성 회장이 지난 10일 밤 급성심근경색을 일으켜 11일 새벽 삼성서울병원에 입원한 지 8일째를 맞는 18일 삼성의 분위기는 다소 긴장된 분위기 속에서도 평소와 크게 다름이 없는 모습이다.

이 회장이 입원해 있는 삼성서울병원 본관 3층 심장외과 중환자실은 면회시간에 맞춰 오가는 환자가족들의 모습만 간간이 보일 뿐이다.

평소와 다른 점이라면 삼성서울병원 홍보실 직원 2~3명과 삼성 미래전략실 커뮤니케이션팀 직원 1명이 나와 중환자실로 찾아오는 기자들을 병원 기자실로 안내할 뿐 특별히 긴박한 모습은 보이지 않고 있다.

중환자실에서 진료를 마치고 나오는 의료진들은 이 회장의 건강상태를 묻는 기자들의 질문에 환자의 상태에 대해서는 얘기할 수 없다는 정도의 코멘트만 하고 말을 삼가고 있다.


이 회장 입원 초기 100여명에 달했던 취재진도 이 회장의 입원이 장기화되고, 임시기자실(약 100명 수용)로 사용되던 교육용 중강당이 원래 목적으로 돌아가면서 이날은 1/10인 10명 내외가 4석 규모의 병원기자실과 복도를 오가며 이 회장의 병세를 챙겨보는 수준이다.

이 회장의 집무실이 있는 서울 삼성전자 서초사옥의 분위기도 크게 다르지 않다. 서초사옥 5층 다목적홀에서는 평소 주말처럼 직원들의 결혼식이 진행되고 있고, 삼성의 컨트롤타워인 미래전략실 팀장들과 임원들은 평소 일요일과 마찬가지로 출근해 업무를 보고 있는 상태다.

평소 일요일과 달라진 모습이라면 서초사옥을 지키는 에스원 직원들의 규모가 평소보다는 대여섯명 정도 더 늘어난 정도다. 평소 일요일에는 서초사옥으로 잘 출근하지 않던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은 이날 오전 부친이 입원해 있는 삼성서울병원을 들른 후 점심시간을 전후해 서초사옥으로 출근한 것으로 추정된다.

이 부회장은 이 회장이 1주일 째 입원해 있는 만큼 서초사옥에 출근해 삼성 수뇌부들과 그룹의 주요 현안들을 챙기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삼성 그룹 관계자는 "여러 차례 공식적으로 이야기한 대로 이 회장의 건강상태는 점점 좋아지고 있다"며 "일부의 루머는 사실과 다르다"고 일축했다.
삼성 서초사옥 전경.
삼성 서초사옥 전경.



  • 오동희
    오동희 hunter@mt.co.kr

    '기자의 생명은 현장에 있다' 머니투데이 산업1부 선임기자(부국장)입니다. 추천도서 John Rawls의 'A Theory of Justice'

    기자의 다른기사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지역인재' 역차별에 부글부글…내가 이러려고 인서울했나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제10회 청년 기업가 대회 참여모집 (-09/30)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