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영상] 혼다에게 크게 화내는 카카, 혼다 '발끈'.. 무슨 일?

스타뉴스
  • 김우종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146,024
  • 2014.05.19 15:38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경기 중 카카가 혼다에게 화를 내고 있다. /사진 및 GIF=세리에A 유튜브 영상 캡쳐 및 편집
경기 중 카카가 혼다에게 화를 내고 있다. /사진 및 GIF=세리에A 유튜브 영상 캡쳐 및 편집
'일본 대표팀의 에이스' 혼다(28)로서는 결코 쉽지 않은 이탈리아 무대 첫 시즌이었다.

'AC밀란의 레전드' 카카(32)가 팀 동료 혼다 케이스케(28)에게 화를 내는 장면이 포착돼 눈길을 끌고 있다.

최근 한 유명 온라인 축구 커뮤니티에는 '혼다에게 화를 내는 카카'라는 제목과 함께 경기 영상 한 편이 올라왔다. 해당 경기는 지난달 26일(이하 한국시간) 올림피코 스타디움에서 열린 AS로마-AC밀란전.

AS로마의 공격이었다. 오른쪽에서 AS로마가 크로스를 올렸다. 공은 뒤로 흘렀다. 이 공을 향해 AC밀란 수비수 아딜 라미(29,프랑스)가 가슴 트래핑을 시도했다. 그러나 트래핑이 매끄럽지 못했다.

실수를 놓치지 않은 레안드루 카스탕(22,브라질)이 공을 빼앗았다. 공을 잡은 카스탕은 넘어지면서 크로스를 올렸다. 그러나 크로스는 다소 약했고, AC밀란 수비수 케빈 콘스탄트(27,프랑스)가 가볍게 걷어냈다.

하지만 걷어낸 공은 멀리 가지 못한 채 페널티 아크 왼쪽에 떨어졌다. 이어 순간적으로 공을 향해 3명의 선수가 달려들었다. AC밀란의 혼다와 카카, 그리고 AS로마의 도도(22,브라질)였다.

문제의 장면은 바로 이때 나왔다. 공을 향해 달려들던 혼다와 카카가 갑자기 속도를 멈춘 것이다. 결국 공을 낚아챈 도도가 한 번 트래핑 후 오른발 슈팅을 날렸으나 크로스바를 넘어갔다.

이 순간, 중계 화면에 포착된 것은 다름 아닌 카카가 혼다에게 화를 내는 모습. 카카는 혼다를 손가락으로 가리킨 뒤 크게 소리를 쳤다. 이에 혼다도 카카 쪽으로 다가가며 발끈하는 듯한 제스처를 취했다. 그러자 카카는 다시 혼다에게 정위치로 가라며 더욱 성을 냈다.





축구에서는 종종 '1+1=0'가 되는 상황이 발생한다. 이 장면에서도 혼다와 카카 모두 우선 도도를 막으려 갔다가, 서로(혼다→카카,카카→혼다)가 자신의 시야에 들어오자 수비를 미룬 것으로 보인다. 짧은 순간, 서로가 도도를 마크할 거라 믿었던 것. 흔히 말하는 '호흡 미스'였다. 이날 경기는 AS로마의 2-0 완승으로 끝났다.

한편, AC밀란은 19일 사수올로와의 최종전에서 2-1로 승리, 올 시즌을 8위(16승9무13패)로 마감했다. 혼다는 결장했다. 이로써 올 1월 처음으로 세리에A 무대를 밟은 혼다는 리그 14경기 출전해 1골을 기록하며 시즌을 마쳤다.

일본 스포츠 전문 매체 산케이스포츠에 따르면 경기 후 혼다는 세리에A에서의 생활을 돌아보며 "좀처럼 마음에 그리고 있던 플레이를 펼치지 못했다"라고 밝혔다. 이어 "내가 팀(AC밀란)을 바꾸는 것은 불가능하다. 좀 더 시간이 필요하다. 인내가 중요하다"라면서 "오는 브라질 월드컵에서는 놀라운 일을 일으키고 싶다"고 각오를 밝혔다.

카카. /사진=AFPBBNews<br />
<br />
카카. /사진=AFPBBNews


혼다 케이스케. /사진=AFPBBNews<br />
<br />
혼다 케이스케. /사진=AFPBBNews





☞ < "혼다에게 '버럭' 화내는 카카, 혼다 '발끈'.. 무슨 일?" 동영상 바로 보기>

◆ "혼다에게 '버럭' 화내는 카카, 혼다 '발끈'.. 무슨 일?" 동영상 주소 :
//youtu.be/H-bC8TfF-yA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집값 잡으랬더니 금융기관, 금융 소비자 잡는 정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머니투데이 탄소중립 아카데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