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영향력 있는 여성' 메르켈1위…박 대통령11위

머니투데이
  • 김지훈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4.05.29 07:17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앙겔라 메르켈 독일 총리, 포브스 선정 '세계에서 가장 영향력 있는 여성' 1위, 2위 재닛 옐런 미국 연방준비제도이사회(FRB) 의장, 박 대통령 한국인 유일 100위권

미국 경제전문지 포브스가 선정한 2014년 ‘세계에서 가장 영향력 있는 여성’ 100명에 앙겔라 메르켈 독일 총리가 1위에 올랐다. 박근혜 대통령은 지난해와 같은 11위를 유지했다.

포브스는 올해 세계를 주름잡는 정·재계 인사, 억만장자, 연예인을 망라해 가장 두각을 나타내는 여성 100명을 28일(현지시간) 발표했다.

2005년 동독 출신으로는 처음으로 독일 총리에 오른 메르켈 총리는 지난해 9월 국회의원 선거에서 승리해 3선에 성공했다.

2017년까지 임기를 보장받은 메르켈 총리는 올해를 포함해 포브스의 '세계에서 가장 영향력 있는 여성 100명' 11차례 조사에서 10번이 이름을 올렸다. 그중 8차례 1위에 올랐다.

포브스는 메르켈 총리에 대해 국내총생산(GDP) 15조8000억 달러에 달하는 유럽연합(EU)의 중추이자 원조 설계자라고 평했다.

포브스는 또 박근혜 대통령이 경제 회복과 국민행복 시대 구현을 국정 과제로 걸고 GDP 1조6000억달러의 대한민국을 이끌고 있다고 소개했다. 박 대통령은 한국인 중 유일하게 이번 100명 명단에 이름을 올렸다.

경제 정책에 막강한 영향력을 행사하는 재닛 옐런 미국 연방준비제도(FRB) 의장이 2위에 올랐다.

마이크로소프트 창업자 빌 게이츠의 아내로, 남편과 공동 명의로 빌 앤드 멜린다 게이츠 재단 설립 후 260억 달러를 기부한 멜린다 게이츠가 3위에 선정됐다.

세계 7위 경제 대국인 브라질을 이끄는 지우마 호세프 대통령, 국제통화기금(IMF) 첫 여성 총재인 크리스틴 라가르드가 각각 4,5위에 올랐다.

2016년 차기 미국 대통령선거에 출마할 것으로 점쳐지는 힐러리 클린턴 전 국무장관(6위), 메리 바라 제너럴모터스 최고경영자(7위), 버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의 부인 미셸 오바마(8위)도 상위권을 차지했다.

포브스가 이날 발표한 명단에는 국가수반 9명, 기업 최고경영자 28명, 기업이나 재단을 차려 억만장자로 자수성가한 여성 18명이 포함됐다.



'동학개미군단' 봉기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