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해피투게더' 차승원, 녹화 전부터 "죄송합니다"… 왜?

머니투데이
  • 이슈팀 김종훈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4.05.30 08:54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차승원이 '해피투게더3'의 제작진들에게 사과의 뜻을 전하고 있다/ 사진=KBS 2TV 방송화면 캡처
차승원이 '해피투게더3'의 제작진들에게 사과의 뜻을 전하고 있다/ 사진=KBS 2TV 방송화면 캡처
배우 차승원이 '해피투게더' 녹화 전 제작진에게 사과했다.

차승원은 29일 방송된 KBS 2TV 예능 프로그램 '해피투게더3'에 출연했다.

이날 방송에서 녹화에 5분 지각한 것으로 알려진 차승원은 녹화 시작 전 자리에 앉자마자 제작진들에게 "죄송합니다"라며 사과했다.

알고 보니 차승원이 '해피투게더3' 제작진들이 유일하게 쉬는 일요일 오전에 녹화를 요청했기 때문이었다.

이날 방송에서 MC 박미선은 "차승원 씨가 해피투게더 나오고 싶다고 직접 전화했다던데 예능 프로그램도 많은데 왜 우리 프로그램을 선택했냐"고 질문했다. 차승원은 "유재석 씨가 하는 프로그램을 하고 싶었다"고 답했다.

이어 유재석은 "차승원은 어려울 때마다 예능에 나와서 도와줬다. '도전하는 프로그램'(MBC 예능 프로그램 '무한도전') 시청률이 바닥을 칠 때 연탄을 날랐다"고 고마워하면서도 "아침 녹화지만 기쁜 마음으로, 차승원 때문에 휴일에 온 스태프들이"라며 농담을 던졌다. 이에 제작진들은 쓴 웃음을 지었다.

한편 이날 방송된 '해피투게더 3'에는 차승원 외에도 영화감독 장진, 배우 오정세, 고경표가 출연해 시청자들에게 웃음을 선사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단독북한 연결도로 만든다고…'붕괴' 위험에도 공사 논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