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소방방재청 해체 막아달라"…현직 소방관 청원글 '주목'

  • 뉴스1 제공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4.05.30 15:25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서울=뉴스1) 온라인팀 =
'소방방재청 해체를 막아주십시오' 다음 아고라 게시판 캡처© News1
'소방방재청 해체를 막아주십시오' 다음 아고라 게시판 캡처© News1


소방방재청 해체 소식에 누리꾼들이 들썩이고 있다.

28일 한 포털사이트 청원 게시판에 자신을 소방관이라고 밝힌 한 누리꾼이 '소방 해체를 막아주십시오'라는 제목의 글을 올렸다

소방방재청은 신설되는 국가안전처에 그 기능이 흡수되면서 해체수순을 밟고 있다.

청원글을 올린 누리꾼은 "묵묵히 일 잘해온 소방이 해경과 같이 1계급 강등, 없어지면서 해체 흡수된다"면서 "국민 여러분께서 우리 119소방의 119가 되주십시오"라고 호소했다.

30일 오후 2시 현재 3만6000명이 넘는 누리꾼들이 서명에 동참하는 등 높은 관심을 보이고 있다.

'소방방재청 해체' 소식을 접한 누리꾼들은 "소방방재청 해체, 성급한 거 아닌가", "소방방재청 해체, 국민의 안전을 먼저 보장해주세요", "소방방재청 해체, 효과가 있을까", "소방방재청 해체, 신중한 검토가 필요하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전기차 없고 노조 골치 아픈데…쌍용차 매각 흥행 왜?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