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攻守 바뀐 경기선거…金 "수상한 제주 땅", 南 "이미 해명"

머니투데이
  • 김세관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4.05.30 15:47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th300]혼탁해지는 경기지사 선거…우열 가리기 힘든 지지율 판세 영향

 (서울=뉴스1) 손형주 기자 새누리당 남경필 경기도지사 후보(왼쪽)와 새정치민주연합 김진표 경기도지사 후보가 28일 밤 서울 중구 JTBC 본사 대기실에서 토론회를 준비하고 있다.
(서울=뉴스1) 손형주 기자 새누리당 남경필 경기도지사 후보(왼쪽)와 새정치민주연합 김진표 경기도지사 후보가 28일 밤 서울 중구 JTBC 본사 대기실에서 토론회를 준비하고 있다.
'보육교사 공무원화'라는 정책 공방을 벌이며 여야 후보 간 접전 판세를 보였던 경기지사 선거가 투표를 일주일도 남기지 않은 상황에서 남경필 새누리당 후보의 '제주도 땅 투기' 의혹으로 혼탁해지고 있다.

'보육교사 공무원화'의 실효성을 두고 공격에 나섰던 남 후보가 수세에 몰렸고, 공약의 실현가능성을 온 몸으로 방어했던 김진표 새정치민주연합 후보는 공세로 돌아섰다.

30일 김 후보 선거대책위원회에 따르면 남 후보는 제주 서귀포시 서호동 일대 과수원을 소유하고 있다. 농사를 짓지 않는 남 후보가 대학생이던 1987년과 국회의원이던 2002년 제주 서귀포의 과수원 3개 필지를 매입해 농지개혁법과 농지법을 위반하고 땅 투기를 감행했다는 것이 김 후보 측의 주장이다.

김 후보 측은 남 후보가 언론 인터뷰를 통해 이 땅을 나라에 기증 했다고 말했지만 확인결과 기증도 하지 않았으며 자신이 계속 소유하다가 일부만을 동생에게 증여했다고 덧붙였다. .

후보 측은 국가에 기증하려 했지만 서귀포시가 접근도로가 미비하다는 이유로 도로포장을 요구해 기부가 되지 않은 상황이라고 해명했다.

그러나 김 후보 측은 또 다른 의혹을 제기하고 나서며 쉽게 물러서지 않을 기세다. 남 후보가 지난해 9월 제주도의 땅에 채권최고액을 11억1600만으로 하는 근저당권을 설정했고 추가로 같은해 10월 최권최고액 6억원으로 하는 근저당권을 설정하는 등 총 17억원이 넘는 근저당권이 설정돼 있다는 새로운 의혹을 제기했다.

김 후보 측은 보도자료를 통해 "이는 기부채납을 할 의사가 있는 사람이 할 행동이 아니다. 7억원의 채무를 갚지 않고는 기부채납이나 기증을 할 수 없기 때문"이라며 "남 후보는 2014년 재산신고에서 제주도 땅의 가액을 7억원으로 신고했는데 여기에 17억원이 넘는 근저당권이 설정된 것 자체가 말이 안된다"고 지적했다.

이에 대해 남 후보 측은 제주도 땅을 기부하겠다는 의사에는 변함이 없지만 근저당 설정과 기부채납은 관계가 없어 대응할 가치가 없다는 입장이다.

아울러 제주도 과수원 3개 필지 중 농지법을 위반한 1개 필지를 기부채납하고 김 후보 측이 법 위반이라고 주장하는 나머지 2개 필지는 위법사항이 없다는 의견을 밝혔다.

공약 위주의 선거전을 벌이던 두 후보가 도덕성이나 재산 등의 검증에 본격적으로 돌입한 것으로 해석된다. 투표일을 일주일도 남기지 않은 상황에서 우열을 가늠하기 힘든 초접전 양상이 지속되고 있기 때문이다.

실제로 MBC와 SBS 두 방송사가 이날 공개한 여론조사(26~28일) 결과 남 후보(36.0%)와 김 후보(34.7%)의 지지율 차이는 1.3%p에 불과했다. 국민일보가 같은 날 발표한 조사(27~28일 조사)에서는 남 후보가 38.5%로 34.3%의 김 후보를 오차범위 안에서 앞섰다.

조선일보의 조사(27~28일 조사)에서는 남 후보(33.8%)와 김 후보(33.3%)가 거의 같은 지지율을 보였으며, 한국경제의 조사(27~28일 조사)에서도 남 후보와 김 후보가 각각 38.6%와 38.4%의 지지율로 차이를 보이지 않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