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시민단체 "'농약급식' 의혹은 정치권의 획책"

  • 뉴스1 제공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4.05.30 16:55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친환경 무상급식 파괴위해 지방선거 다 돼 감사원 결과발표·검찰 압수수색 있었다"

(서울=뉴스1) 문창석 기자 =
30일 서울 종로구 세종문화회관 앞 계단에서 식량주권과먹거리안전을위한운동본부 등 시민단체 주최로 열린 '친환경무상급식 파괴하는 정치세력 규탄 기자회견'에서 참석자들이 손팻말을 들고 구호를 외치고 있다. 2014.5.30/뉴스1 © News1   송원영 기자
30일 서울 종로구 세종문화회관 앞 계단에서 식량주권과먹거리안전을위한운동본부 등 시민단체 주최로 열린 '친환경무상급식 파괴하는 정치세력 규탄 기자회견'에서 참석자들이 손팻말을 들고 구호를 외치고 있다. 2014.5.30/뉴스1 © News1 송원영 기자



친환경무상급식풀뿌리국민연대 등 4개 시민단체들은 최근 제기된 '농약급식' 의혹과 관련해 "친환경 무상급식을 파괴하려는 정치권의 획책이 있다"고 주장했다.

이들 단체 소속 100여명은 30일 오전 11시 서울 종로구 세종문화회관 계단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관권 개입으로 지방선거에서 승리를 도모하려는 정치세력을 규탄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들은 "감사원은 이미 감사가 종료됐음에도 결과를 발표하지 않고 미루다가 지방선거 직전인 22일 발표했다"며 "이는 선거에 영향을 미치기 위한 계획적인 발표이자 표적감사"라고 주장했다.

이어 "검찰은 28일 서울시친환경유통센터를 압수수색했다"며 "선거를 목전에 두고 민감한 정치적 사안에 대한 검찰의 개입은 정치검찰임을 스스로 입증한 것"이라고 비판했다.

이들은 "아이들의 먹거리를 정쟁의 도구로 이용하는 감사원과 검찰, 정치권을 규탄한다"며 "정부와 정치권은 아이들에게 건강하고 안전한 먹거리를 공급할 수 있는 종합적인 대책을 마련하라"고 밝혔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