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농약급식' 진실, 보고서 낸 감사원에 물어봤더니…

머니투데이
  • 하세린 이미영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17,325
  • 2014.05.30 18:38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the300]"학생들이 농약 먹었다 단정 못해"…"관리원이 센터에 통보 안한 것이 '팩트'"

 (서울=뉴스1) 박철중 기자 농약급식 진실규명 국민모임 회원들이 30일 오후 서울 종로5가 박원순 후보 선거캠프 앞에서 최근 논란이 일고 있는 친환경 학교급식 식자재의 잔류 농약 검출과 관련해 진실을 밝히라며 삭발을 하고 있다.   이들은 성명서를 통해 "친환경이란 말은 그저 달콤한 악마의 속삭임이었다. 친환경 뒤에는 특정업체 봐주기 놀음이
(서울=뉴스1) 박철중 기자 농약급식 진실규명 국민모임 회원들이 30일 오후 서울 종로5가 박원순 후보 선거캠프 앞에서 최근 논란이 일고 있는 친환경 학교급식 식자재의 잔류 농약 검출과 관련해 진실을 밝히라며 삭발을 하고 있다. 이들은 성명서를 통해 "친환경이란 말은 그저 달콤한 악마의 속삭임이었다. 친환경 뒤에는 특정업체 봐주기 놀음이
30일 오후 농약급식 진실규명 국민모임 회원 3명은 박원순 새정치민주연합 서울시장 후보 선거캠프 사무실 앞에서 '삭발식'을 열었다. "아이들이 농약이 든 반찬을 먹는 동안 특정업체의 배를 불려주며 희희덕 거리는 어른이 있었다. 지켜주지 못해 미안하다"는 내용의 성명서도 함께였다.

'농약급식' 논란이 오는 6·4 지방선거 서울시장을 뽑는 '쟁점'이 됐다. 지난 22일 발표된 감사원 보고서에는 이번 감사기간(2013년 9월25일~11월1일) 동안 학교에 납품된 식자재를 검사한 결과 농약이 검출됐다는 내용이 포함됐다. 이는 정몽준 새누리당 후보 측의 핵심 '공격 포인트'였다.

감사원에서는 이 논쟁이 달갑지 않다. 이날 본지와의 전화통화에서 감사원 관계자는 "우리 보고서 내용은 학생들이 농약을 먹었는지의 여부가 아니다"고 말했다.

감사원 관계자는 "감사원이 국립농산물품질관리원(이하 관리원)과 함께 서울특별시농수산식품공사 친환경유통센터(이하 센터)를 거쳐 학교로 들어간 식자재를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123개 학교 중 2곳에서 기준치 이상 농약이 검출된 것은 사실"이라고 말했다.

그러나 이 관계자는 "학교에 잔류농약 기준치를 초과한 농산물이 공급됐다는 것과 학생들이 실제로 '농약급식'을 먹었다는 것은 다른 얘기"라고 선을 그었다.

또 부적합 농산물 납품업자에 대한 정보교환이 원활치 않아 '서울특별시교육청 관내 867개 학교에 4331kg의 농산물을 공급하게 됐다'는 내용과 관련, "센터가 관리원으로부터 통보를 받지 못해서 납품 금지를 못한 것인데 그렇다고 이들이 계속 납품한 상품이 과거에 지적받은 상품과 동일한 것은 아닐 수도 있다"고 말했다.

그는 이번 감사보고서가 '농약검출'이 아니라 기관 간의 결과 통보가 되지 않아 생긴 문제점을 지적한 것이라고 봤다. 그는 "감사원이 이번에 지적한 사항은 관리원에서 농약이 검출된 것을 알아냈음에도 센터에 알리지 않은 부분"이라며 "이번 보고서에서는 통보가 안돼서 센터가 제재를 못해 업체들이 다시 납품한 것이 '팩트'다"고 말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집 팔아 10억 남긴 다주택자 세금 4억 덜 낸다"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