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옛 서울시장 공관 임시개방 한 달, 4500명 시민 발걸음

머니투데이
  • 기성훈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4.06.10 11:15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종로구 혜화동에 위치… 10월까지 오전 9시 반∼오후 5시 반 개방

옛 시장공관 전경./사진제공=서울시
옛 시장공관 전경./사진제공=서울시
서울 종로구 혜화동에 있는 옛 서울시장공관에 시민들의 발걸음이 이어지고 있다.

시는 지난달 9일 임시 개방한 옛 시장공간을 방문한 시민이 4567명(8일 기준)으로 일평균 170여 명에 이른다고 10일 밝혔다.

한양도성 성곽에 자리한 혜화동 옛 시장공관은 1940년에 지어졌으며 1981년부터 33년간 서울시장들이 거주했다. 박원순 시장은 한양도성 성곽 복원을 위해 지난해 12월 은평뉴타운 미분양 아파트로 이사했다.

시민들은 옛 시장공관이 한양도성 안내센터, 전시관, 주민카페 등으로 바뀌는 리모델링 공사가 시작되는 10월까지 건물 1층과 외부 마당을 자유롭게 둘러볼 수 있다. 내부에서는 시장공관의 역사와 역대 거주자, 한양도성에 관해 확인할 수 있다.

사전예약 없이 방문할 수 있고 전시실에는 자원봉사자의 안내로 한 번에 15명씩만 입장이 가능하다. 주말에는 한양도성 프로그램과 연계해 해설 프로그램도 운영한다. 개방시간은 오전 9시 반∼오후 5시 반이며 매주 월요일은 휴관이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머니투데이 기업지원센터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