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문창극 칼럼, 朴당선땐 '神의 개입' 1년 전엔 비판

머니투데이
  • 세종=박재범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VIEW 10,787
  • 2014.06.10 16:36
  • 글자크기조절

"소신"vs"일관성 부재" 반응… 김대중·노무현엔 '싸늘'

문창극 전 중앙일보 주필이 새 국무총리 후보로 지명되면서 과거 그의 칼럼이 화제가 되고 있다. 강한 소신과 주관이 묻어난다는 평가와 함께 비약과 일관성 부재라는 비판도 나온다. 여야 가리지 않고 쓴소리를 담은 칼럼들도 많았지만 지난 대선 직후 쓴 마지막 칼럼과 같은 '용비어천가식' 칼럼도 적잖다.

김대중·노무현 전 대통령에 대한 글은 싸늘했다. 2009년 5월 26일자 '문창극 칼럼'에서 '공인의 죽음'이라는 제목으로 노무현 전 대통령의 자살을 다뤘다. 문 후보자는 "죽음이 모든 것을 덮는다고 하지만 그의 죽음은 자연인과 공인의 성격으로 나누어 판단해야 한다"면서 "자연인으로서 가슴 아프고 안타깝지만 공인으로서 그의 행동은 적절치 못했다"고 지적했다. "그 점이 그의 장례절차나 사후 문제에도 반영되어야 했다"고도 했다.

8월 4일 칼럼에선 '마지막 남은 일'이라는 제목의 칼럼을 통해 병상에 누워있던 김대중 전 대통령의 비자금 조성과 재산 해외 도피 의혹을 제기했다. "김대중 전 대통령의 병세가 불안정하다"고 시작한 칼럼에서 "사경을 헤매는 당사자에게 이를 밝히라고 요구하는 것은 너무 가혹하다"고 쓴 뒤 "이 문제는 이제 전적으로 가족 손에 달렸다고 본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그가 이루어 놓은 업적에 버금갈 수 있는 깨끗한 마무리가 있어야겠다. 그가 늘 외쳤던 '정의가 강물같이 흐르는 나라'를 위해서 말이다"라고 했다. 이에 대해 당시 김 전 대통령 측은 유감을 표명하며 중앙일보에 반론보도를 요청했다.

박근혜 대통령에 대해선 비판과 극찬을 오갔다. 2011년 4월5일자 '박근혜 현상'이라는 칼럼에선 "이 나라에서는 요즘 이상한 일이 벌어지고 있다"면서 "우리가 뽑지도 않았고 권한을 위임하지도 않았는데 권력이 한쪽으로 몰려가고 있다"고 언급했다.

이어 "단도직입적으로 말하자면 박근혜 현상이다. 주요한 이슈가 있을 때마다 언론은 그녀의 입을 쳐다보며 쫓아다닌다. 그의 말수가 워낙 적기 때문에 그 한마디는 금과옥조가 되어 버렸다"고 지적했다. 문 후보자는"국회의원들도 그녀가 어느 길을 택하는지에 관심이 더 크다. 그 길에 줄을 서려고 경쟁을 하고 있다. 심지어 대통령까지도 그녀의 말이 나온 뒤에야 기자회견을 할 정도"라면서 "그가 행정수도를 고수한 것이나, 영남 국제공항을 고집한 것은 나라 전체를 위해서는 바람직하지 않다고 생각한다. 내게는 지역 이기주의를 고려한 것으로 보일 뿐"이라고 지적했다.

특히 "권력을 위임받지 않은 사람은 큰 영향력을 행사하고 현직 대통령은 그 위임된 기간이 남았는데도 권한을 행사하지 못한다면 과연 그런 나라가 옳게 가고 있는걸까"라고 비판했다.

하지만 대선이 끝난 2012년 12월25일에는 '하늘의 평화'라는 제목의 칼럼에서 박 대통령의 당선을 신의 축복에 비유하며 칭송했다. 문 후보자는 "반대의 결과(문재인이 됐을때)가 되었을 때 지금 이 나라는 어떻게 되어 있을까? 역사의 신이 존재하는 것은 아닐까? 역사의 신은 늘 우리 일에 개입하지는 않는다. 때로는 베일 뒤에서 지켜보고 있기만 한다. 그러나 더 이상 참을 수 없을 때 그는 베일을 뚫고 나타나는 것 같다. 마치 동화에서 수호천사가 갑자기 나타나 위기에 처한 주인공을 구해 주듯이 말이다"고 썼다. 이어 "우리 역사의 중요한 고비마다 대한민국을 지켜 주었던 그가 나타난 것은 아닐까? 혹자는 그것을 집단지혜라고도 하지만, 이번 선거에서는 그가 50대의 마음을 움직여 이 나라를 붙잡은 것 같다"고도 했다.

한편 문 후보자는 2005년 '이상한 나라 코리아'라는 칼럼에서 핵무장론을 주장하기도 했다.당시 북한이 핵보유를 선언하자 "핵은 핵으로밖에는 균형을 이룰 수 없다. 너나 나나 핵을 사용하면 피차 공멸이라는 공포 때문에 전쟁이 방지되는 것"이라며 "최후의 방법은 공포의 균형이다. 북한으로 인해 한반도 비핵화는 이미 깨져버렸다. 그렇다면 우리도 미국의 전술핵을 들여오거나, 독자적 방식으로 균형을 이룰 수밖에 없다"고 주장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단독 KB국민은행 ELS 불완전판매 첫 확인…후폭풍 예고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풀민지
[연중기획] 인공지능 시대의 생존법, AI 리터러시 키우자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