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사물인터넷의 마술, 멀리있는 연인 심장소리 들으며 잔다

머니투데이
  • 배규민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5,183
  • 2014.06.18 05:50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창간기획-사물인터넷이 바꾸는 세상] (上)

[편집자주] 사람·사물·공간 등 모든 게 인터넷으로 연결되는 사물인터넷(IoT·Internet of Things) 시대가 도래했다. 각 국 정부와 기업들은 사물인터넷에서 미래 먹거리를 찾고 있고 한국정부도 사물인터넷 시장을 지난해 2조3000억원에서 2020년 30조원으로 키우겠다고 밝혔다. 사물인터넷 기술과 업계 동향, 각 국의 육성정책 등 현주소를 짚어보고 기술발전이 가져올 초연결사회의 미래상을 살펴본다.
/사진제공=한국정보화진흥원
/사진제공=한국정보화진흥원
흔히들 타인의 심장소리를 들으면 마음이 편안해진다고 한다. 사랑하는 연인이라면 그 정도가 더 하지 않을까. 심지어 멀리 떨어져 있지만 연인의 심장소리를 들으면서 잠들 수 있다면. 사물인터넷은 이런 영화 같은 이야기도 현실이 되게 한다. 특히 사물인터넷이 발달한 선진국의 경우 다양하고 톡톡 튀는 서비스들이 나오고 있다.

이 중 하나가 필로우 토크(Pillow Talk)다. 이는 심장박동센서를 활용해 연인에게 심장박동 소리를 전달하는 베개다. 비록 떨어져 있더라도 무선으로 연결된 두 개의 베개에 한 사람이 머리를 대면, 다른 사람의 베개가 색을 내면서 상대방이 있음을 알려주고 서로 상대방의 심장 박동 소리를 들려준다.

필로우 토크는 센서 링과 베개 내부에 패브릭 패널이 있다. 자신의 베개에 머리를 놓으면 센서가 사용자 심장의 박동을 수정해 무선으로 휴대 전화에서 블루투스를 통해 다른 사람의 베개로 전송하고, 사랑하는 사람의 심장 박동 소리를 생생하게 들을 수 있다. 연인을 위해 나왔지만 몸이 불편하신 부모님 등 멀리 떨어져 있어 걱정이 되는 사람에게도 유용할 수 있다. 지난 2010년 영국의 던디 대학교(Dundee University)학생의 아이디어로 만들어졌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