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연극계 '정신적 지주', 1세대 연극평론가 여석기 교수 별세

머니투데이
  • 이언주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4.06.12 17:23
  • 글자크기조절
  • 댓글···

'한국셰익스피어학회' 창립, '연극평론' 발행인··· 한국 연극비평 분야 선구자

연극계 '정신적 지주', 1세대 연극평론가 여석기 교수 별세
국내 1세대 연극평론가 여석기 고려대 명예교수(국제교류진흥회 이사장·사진)가 12일 오전 교통사고로 별세했다. 향년 92세.

영미 희곡 전공자였던 여 교수는 셰익스피어의 '햄릿' '리처드 3세' '십이야(夜)' 등을 우리말로 옮기기도 했다.

1964년 한국셰익스피어학회를 창립했고, 1970~1980년에는 연극비평 전문지 '연극평론' 발행인을 맡는 등 이태주, 유민영, 한상철 등과 함께 국내 연극평론계 발전을 이끌었다. 1987~1988년에는 연극평론가협회 회장을 지냈다.

경북 김천 출신인으로 김천고를 졸업하고 일본으로 유학, 도쿄대에서 영문학을 공부하던 중 일제의 학도병 지원 요구를 거부해 노무자로 강제 동원됐다. 1945년 해방 직후 귀국해 서울대 문학부를 졸업했다.

1953년부터 고려대에서 영문과 교수로 재직했다. 1954년에는 그를 포함해 30대 초반의 젊은 영문학자 8명이 '동인' 모임으로 한국영어영문학회를 설립, 현재 인문계열의 대표적 학회로 자리 잡았다.

1960년 유치진, 신태민, 이해랑 등과 함께 서울 중구 예장동에 드라마센터를 설립, 10여 년간 워크숍을 통해 젊은 극작가 양성과 연극 진흥에 힘쓰기도 했다. 박조열, 윤대성, 오태석 등 한국 대표 극작가들이 이곳에서 배출됐다.

상업적 연극을 경계하고 순수연극의 가치를 지키고자 한 그는 젊은 연극인들의 '정신적 지주'기도 했다. 이런 공로를 인정받아 지난 1977년 대한민국학술원 회원으로 추대됐고, 국민훈장 목련장과 모란장, 은관문화훈장 등을 받았다.

'20세기 문학론' '희곡론' '현대연극' '한국연극의 현실' '동서연극의 비교연구' 등 연극에 관한 저작과 논문을 다수 남겼다.

유족으로는 여건종 숙명여대 교수와 경주씨, 효주씨 등 3남매를 비롯해 사위인 서민석 동일방직 회장, 노부호 서강대 명예교수가 있다.

장례식장은 삼성 서울병원에 마련됐으며 발인은 15일 오전이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머투맨 the 유튜브가이드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