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통합검색

동부제철, 30일 자율협약 예정…동부CNI, 법정관리 안갈듯

머니투데이
  • 박종진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4.06.30 05:30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신보, 자율협약·회사채 신속인수제 참여로 가닥…금융권 "동부CNI, 7일 만기 200억 막을 수 있다" 판단

KG동부제철 차트
동부제철이 30일부터 채권단 공동 관리 절차에 들어간다. 채권단은 당장 7일 만기가 돌아오는 회사채 700억원을 막을 수 있도록 지원한다.

동부그룹은 같은 날 200억원의 회사채 만기를 맞는 동부CNI의 자금조달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현재로서 법정관리(기업회생절차)를 신청할 가능성은 높지 않다.

29일 금융권에 따르면 산업은행을 비롯한 수출입, 우리, 농협은행 등 동부제철 채권단은 30일 회의를 열고 채권단 공동 관리 개시를 논의한다. 형식은 자율협약이 될 전망이다.

정부 고위관계자는 "신용보증기금(신보)이 동부제철의 자율협약에 동의하고 회사채 신속인수를 위한 지원에도 참여할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자율협약이 결정되면 채권단의 지원도 급물살을 탄다. 자율협약은 워크아웃(기업개선작업)과 채무조정방식, 충당금 규모 등에서 별반 차이가 없지만 모든 금융회사가 지원에 찬성한다는 점에서 성공 가능성이 그만큼 높다. 신보가 자율협약 동참 의사를 채권단에 공식 전달하면 각 금융회사는 통상 일주일가량 걸리는 내부 의사결정 과정을 거쳐 자율협약을 개시한다.

신보는 회사채도 인수해줄 예정이다. 회사채 신속인수제에 따라 7월7일 만기 700억원의 회사채 중 산업은행이 별도 채권자인 200억원을 제외한 500억원을 신보(60%)와 산업은행(30%), 금융투자업계(10%)가 나눠서 인수한다.

채권단은 일단 눈앞에 고비를 넘긴 후 실사를 통해 정확한 동부제철의 자금부족 상황을 파악한다. 실사 결과에 따라 신규자금 지원, 출자전환 등 구체적인 계획을 확정한다.
김준기 동부그룹 회장/사진=머니투데이 자료사진
김준기 동부그룹 회장/사진=머니투데이 자료사진

법정관리 가능성까지 거론되는 동부CNI는 자체 자금조달로 가닥이 잡히고 있다. 7월7일까지 200억원, 7월14일까지 300억원(산은 보유분 100억원 등)의 회사채를 막아야한다. 금융권 차입금(약 1000억원)보다 회사채(1500억원) 등 비협약채권이 많아 채권단 공동관리가 쉽지 않은 가운데 동부 측은 금융권과 담보대출 등도 협의하고 있다.

특히 비금융계열사의 지주사 역할을 하는 동부CNI는 법정관리에 들어가면 대우전자와 팜한농 등 계열사 지분이 재무적투자자(FI)에게 넘어가는 구조다. 동부그룹 관계자는 "자금조달을 위한 모든 방법을 검토하고 있다"며 "법정관리는 고려하고 있지 않다"고 강조했다.

금융당국과 채권단 역시 동부그룹이 법정관리를 신청할 가능성은 낮다고 판단한다. 금융권 고위관계자는 "산은이 보유한 회사채를 제외하면 동부CNI가 마련해야할 돈은 최대 400억원에 불과한데 채권단에서 일부 지원의사를 보여 자금마련이 가능한 것으로 예상한다"고 밝혔다.

핵심 계열사들의 법정관리만큼은 막겠다는 게 금융당국과 채권단, 동부그룹의 공통된 생각이다. 금융당국과 채권단한테 법정관리는 '동양그룹 사태'의 악몽을 떠올리게 한다. 회사채 개인투자자들의 피해가 불가피한데다 협력업체 연쇄 도산 등 파장이 크다.

김준기 동부그룹 회장 입장에서도 법정관리는 쓰기 어려운 카드다. 동부화재 등 금융계열사를 지켜야하는 입장에서 사회적 물의를 일으키면서까지 법정관리를 신청하기 힘들다. 거센 도덕적 비난에 직면할 경우 자칫 모든 것을 잃을 수도 있다.

다만 계열사별로 사정은 다소 다르다. 금융당국 관계자는 "자율협약이나 워크아웃이 충분히 가능한 동부건설이나 하이텍 등과 달리 비협약채권이 많아 최악의 경우 법정관리 외에 마땅한 방법이 없는 동부CNI와 동부메탈 등은 법정관리를 신청하더라도 크게 비난할 수는 없다"고 밝혔다.



  • 박종진
    박종진 free21@mt.co.kr

    국회를 출입합니다. 많은 사람들의 보다 나은 삶을 위해 밀알이 되는 기사를 쓰도록 노력하겠습니다.

    기자의 다른기사
'동학개미군단' 봉기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