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월드컵 중계] 네덜란드 0:0 멕시코 '쿨링 브레이크' 시행

머니투데이
  • 이슈팀 김종훈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4.06.30 02:02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2014 브라질 월드컵]

네덜란드 축구 국가대표팀./ AFPBBNews = News1
네덜란드 축구 국가대표팀./ AFPBBNews = News1
네덜란드 대 멕시코의 16강전 경기 전반전이 종료됐다.


네덜란드와 멕시코는 30일 오전 1시(이하 한국시간)부터 브라질 포르탈레자의 에스타디오 카스텔랑에서 '2014 브라질 월드컵' 16강전을 치르고 있다.

멕시코는 경기 초반부터 기세를 올렸다. 멕시코 미드필더 미겔 라윤(26·클럽 아메리카)는 경기가 시작되자마자 2번의 슈팅을 때려 내는가 하면 전반 17분 엑토르 에레라(24·FC 포르투)와 카를로스 살시도(34·UANL 티그레스)도 위협적인 슈팅으로 네덜란드의 문전을 두드렸다.

이른 시간 먼저 교체카드를 빼든 것은 네덜란드였다. 루이스 반 할 네덜란드 감독은 전반 9분 니헬 데 용(30·AC 밀란) 대신 브루누 마르팅스 인디(22·페예노르트 로테르담)를 교체 투입했다. 그러나 네덜란드는 교체투입에도 불구하고 불안한 모습을 보였다. 네덜란드 수비진은 다소 둔한 움직임으로 멕시코에게 공간과 돌파를 허용하며 위태로운 경기를 펼쳤다.

멕시코 축구 국가대표팀./ AFPBBNews = News1
멕시코 축구 국가대표팀./ AFPBBNews = News1


32도에 육박하는 현지의 무더운 날씨 속에서 네덜란드 선수들은 경기의 흐름을 잡지 못했다. "브라질의 무더운 날씨가 걱정"이라던 반 할 감독의 우려는 현실이 되는 듯했다. 현지 기후에 익숙한 멕시코 선수들도 땀을 비 오듯 흘리며 다소 지친 기색을 보였다.

이에 주심은 전반 30분 '쿨링 브레이크'를 선언해 선수들에게 휴식을 취하도록 했다. '쿨링 브레이크'는 전후반 90분 동안 선수들에게 물을 마시며 쉴 수 있는 시간을 보장하는 규정을 말한다. 국제축구연맹(FIFA)은 '2014 브라질 월드컵'이 고온 상황에서 진행될 것으로 보고 이 규정을 도입했다. '쿨링 브레이크'는 지난 23일 열린 미국과 포르투갈의 조별리그 경기에서도 시행된 바 있다.

잠깐의 휴식 후 전반 추가시간 네덜란드는 로빈 판 페르시(31·맨체스터 유나이티드)의 패스와 아르옌 로번(30·바이에른 뮌헨)의 돌파로 결정적인 찬스를 맞았으나 살리지 못했다. 로벤은 페널티박스까지 침투했으나 멕시코의 밀착 수비에 막히고 말았다.


결국 전반전은 득점 없이 0대 0의 스코어로 마무리됐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