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오초아 넘은 네덜란드, 멕시코에 극적인 2-1 역전승!..8강行

스타뉴스
  • 전상준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4.06.30 03:03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2014 브라질월드컵]

네덜란드 미드필더 스네이더. /사진 AFPBBNews=뉴스1
네덜란드 미드필더 스네이더. /사진 AFPBBNews=뉴스1
네덜란드가 멕시코를 극적으로 잡아내며 8강에 안착했다.

네덜란드는 30일(이하 한국시간) 오전 1시 브라질 포르탈레자에 위치한 에스타디오 카스텔라오에서 열린 멕시코와의 '2014 브라질월드컵' 16강전에서 후반 추가시간 3분 나온 얀 훈텔라르의 극적인 결승골에 힘입어 2-1 역전승을 거뒀다.

이로써 네덜란드는 8강에 진출했다. 반면 멕시코는 후반 막판까지 지켜온 승리를 지켜내지 못하며 16강 탈락의 아쉬움을 맛봤다. 네덜란드는 코스타리카-그리스전 승자와 7월 6일 오전 5시 8강전을 치른다.

전반 주도권은 멕시코가 가져갔다. 멕시코는 엑토르 에레라를 필두로 중원에서 강한 압박을 펼치며 볼 점유율을 높게 가져갔다. 반면 네덜란드는 중앙 미드필더인 니겔 데 용이 전반 9분 만에 브루노 마르틴스 인디와 교체되는 변수를 안으며 어려운 경기를 이어갔다.

위협적인 장면도 멕시코에서 먼저 나왔다. 전반 17분 에레라는 네덜란드 페널티박스 중앙에서 뒤로 내준 오리베 페랄타의 패스를 받아 수비수 한 명을 제쳐낸 뒤 오른발 땅볼 슈팅을 때려냈다. 하지만 공이 골포스트를 살짝 벗어나며 득점으로 이어지지 않았다.

네덜란드 무더운 날씨 탓인지 더딘 움직임을 보였다. 네덜란드는 하프라인 부근에서 위험지역까지 긴 패스 위주로 경기를 펼쳤지만 패스의 정확도가 떨어지며 결정적인 장면을 만들지 못했다.

반면 멕시코는 많은 활동량을 바탕으로 네덜란드의 패스길목을 효율적으로 차단했다. 멕시코는 전반 42분 역습기회에서 도스 산토스가 페널티박스 오른쪽에서 오른발 슈팅을 때려냈지만 골키퍼의 선방에 막혔다.

결국 멕시코는 후반 3분 선제골을 뽑아냈다. 멕시코 공격수 도스 산토스는 네덜란드 수비수 론 블라르가 헤딩으로 걷어낸 공을 상대 진영 중앙에서 잡아냈다. 이후 도스 산토스는 상대 수비수 2명 사이에서 반 박자 빠른 왼발 슈팅을 때려내며 네덜란드의 골망을 흔들었다.

열세에 몰린 네덜란드는 실점 이후 공격에 고삐를 당기기 시작했다. 네덜란드는 후반 11분 폴 베르하흐 대신 멤피스 데파이를 투입하며 공격에 무게를 더했다. 후반 31분에는 반 페르시를 빼고 클라스 얀 훈텔라르를 그라운드에 내보냈다.

기세가 오른 네덜란드는 후반 42분 코너킥 상황에서 팀 동료의 헤딩 패스를 받은 베슬리 스네이더가 상대 페널티박스 중앙에서 강력한 오른발 슈팅을 때려내며 극적인 동점골을 뽑아냈다.

네덜란드는 후반 추가시간 3분 로벤이 얻어낸 페널티킥을 얀 훈텔라르가 깔끔하게 성공시키며 역전까지 일궈냈다.

이후 멕시코는 동점골을 넣기 위해 고군분투했지만 끝내 네덜란드의 골문을 열지 못하며 1-2 역전패로 경기를 마쳤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