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두산重·대림산업·포스코건설, 안전관리 우수

머니투데이
  • 세종=정진우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4.06.30 12:00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고용노동부, 2013년도 건설업체 환산재해율 발표

두산重·대림산업·포스코건설, 안전관리 우수
두산중공업 (13,100원 상승450 -3.3%)대림산업 (83,000원 상승5400 -6.1%), 포스코건설이 건설 현장을 안전하게 관리하고 있는 건설업체로 꼽혔다.

고용노동부는 '2013년 1000대 건설업체 평균환산재해율' 발표를 통해 시공능력 평가액 순위 50대 건설업체 중 이들 3개 회사가 재해율 우수업체로 나타났다고 30일 밝혔다.

고용부는 건설업체들의 환산재해율을 따졌을때 두산중공업이 0.08%로 가장 우수했고, 대림산업 0.09%, 포스코건설이 0.09% 등으로 나타났다고 설명했다. 환산재해율이란 사망한 재해자에 대해 5배의 가중치를 부여하고 일반재해는 1배수로 정해 산정한 재해율이다. 사망 재해자가 많을수록 재해율도 높아진다.

고용부는 국내 시공능력평가액 순위 1000대 건설업체의 평균 환산재해율이 0.46%로 집계됐다고 설명했다. 이는 2012년도 0.43%에 비해 0.03%포인트(7.0%) 증가한 것으로, 부상자 수가 200명이나 증가(3095명→3295명)한 것이 크게 영향을 미쳤다. 사망자 수는 2012년도에 비해 6명 증가(184명→190명)했다.

고용부는 시공능력 평가액을 토대로 건설업체를 1~4군으로 분류해 군별로 재해율이 높은 하위 10% 업체는 정기감독을 실시할 방침이다. 1군은 시공능력평가액 순위 1~100위 업체, 2군은 101~300위 업체, 3군은 301~600위 업체, 4군은 601~1000위 업체다.

또 재해율이 평균보다 낮은 건설업체는 7월1일부터 내년 6월30일까지 1년간 입찰참가자격 사전심사(PQ: Pre-Qualification)시 최대 2점까지 가점을 받게 된다. 반면 평균재해율을 초과하는 업체는 건설산업기본법에 따라 시공능력평가액 산정 시 공사실적액의 3~5%를 감액하고 정부 및 공공기관 등의 포상 시 참고자료로 활용한다.

안경덕 고용부 산재예방보상정책국장은 "안전관리 여력이 있는 1000대 건설업체에서도 재해자가 증가한 것에 대해 안타깝게 생각한다"며 "중대재해 발생 현장은 작업중지명령 등 엄정 조치하고 대형재해 발생 시 사고현장 뿐만 아니라 본사 및 전국 주요 건설현장에 대해 감독을 실시하는 등 강력하게 대응해 건설 재해를 획기적으로 감소시키는 데 주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