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제주의 노른자땅 노형동에 ‘호텔위드제주’가 뜬다

머니투데이
  • 분양뉴스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4.06.30 12:40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호텔위드제주 투시도/사진제공=호텔위드제주
호텔위드제주 투시도/사진제공=호텔위드제주
제주도 신도심생활권으로 제주의 강남이라 불리는 노형동 일대가 218m 최고층 랜드마크 빌딩인 드림타워 개발계획(예정)까지 있어 제주투자의 샛별로 떠오르고 있다.

제주도 호텔시장이 주목을 받고 있어 우선 호텔투자는 위탁사와 계약을 하는 순간 임차인과 갈등이 없으며 매달 안정적으로 일정한 수익을 보장받는 것이 강점으로 꼽힌다. 게다가 제주도의 꾸준한 숙박 수요는 위탁 운영의 안정성을 담보할 수 있어 많은 투자자들의 관심사로 부각되고 있다.

글로벌 투자와 관광의 중심, 노형동 일대에 들어서는 “호텔 위드 제주”는 지하2층~지상19층이며 총 295실로 전용면적 24.05㎡~47.95㎡ 규모이다. 확정수익이 보장되는 만큼 투자자들의 관심을 한 몸에 받고 있다.

‘호텔 위드 제주’는 투자 및 수익조건이 매우 뛰어나며 안정적이다. 5천만 원대로 투자가 가능하다.

또한, 노형동은 제주의 관문 제주공항과도 차량으로 10분 거리에 있어 최상의 접근성을 자랑하며 관광객들이 가장 선호하는 쇼핑명소인 신라면세점, 롯데면세점(예정)이 인접해 있어 외국인 관광객들의 발길이 끊이지 않는 곳이다.

이곳에 드림타워가 들어서면 초대형 프로젝트의 개발 프리미엄은 물론 카지노와 연계된 대규모 중국인 VIP 관광수요까지 선점할 수 있어 제주도내 어떤 지역보다도 뛰어난 경쟁력을 갖추게 된다.

1,000만 관광객 시대를 맞이한 제주도에 중국인 자본이 대거 몰려들면서 제주 부동산 가치가 갈수록 치솟고 있다. 특히 넘치는 중국 관광객과 한류 특수에 힘입어 제주도 호텔시장이 무서운 기세로 부상하고 있다.

이는 2013년부터 현재까지 수익형 부동산의 대표격인 오피스텔과 도시형 생활주택이 수익률 하락으로 고전을 면치 못한 것과는 매우 대조적인 현상이다.

‘호텔 위드 제주’는 계약 고객을 위한 특별 혜택까지 누릴 수 있으며 선착순 분양중에 있다.

문의 번호 : 02-737-6900
상세보기: www.jeju-hotel.co.kr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