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통합검색

'보험 추천' 블로거 후기? 교묘한 금융상품 광고에 철퇴

머니투데이
  • 박종진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4.06.30 12:00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금감원, 바이럴광고 등 모든 온라인광고를 광고심의 대상에 포함…"블로거들 돈받고 과장 광고 가능성"

금감원 서울 여의도 본원 전경/사진=머니투데이 자료사진
금감원 서울 여의도 본원 전경/사진=머니투데이 자료사진
앞으로 인터넷 블로그나 카페 등을 활용한 금융상품 온라인 광고도 모두 금융협회의 광고심의 대상에 포함시킨다. 유명 블로거들의 실제 사용후기인양 꾸며 허위 과장 광고를 하는 행태에 제동이 걸릴 전망이다.

금융감독원은 금융상품 바이럴광고에 대한 심의를 강화한다고 30일 밝혔다. 바이럴광고란 누리꾼들의 블로그 등을 활용해 소비자의 입소문을 타고 퍼트리는 광고 마케팅 방식이다.

바이럴광고는 겉으로는 소비자의 사용 후기, 전문가 추천 등의 형태를 띠고 있지만 사실은 금융회사의 상품 광고다. 그러나 지금까지는 정식 금융상품 광고로 취급받지 않아 광고심의 대상에서 제외됐다. 멋대로 허위 과장광고를 해서 소비자를 현혹시킬 가능성이 높은 것이다.

금융당국은 금융상품 바이럴광고를 금융협회의 광고심의를 받는 온라인광고에 포함되도록 규정을 정비한다. 또 관련 금융협회는 '금융상품 온라인광고 심의기준'을 마련해 심의를 강화해야 한다. 금융당국이 금융회사를 검사할 때도 온라인광고의 법령 위반 여부를 집중 점검한다.

금융회사의 자체심의도 독려한다. 제작한 광고내용을 준법감시인의 사전심의(은행·여전사) 혹은 협회의 자율심의(기타 금융협회)를 거치도록 지도한다. 이미 실시한 온라인광고에 대해서도 전체 내용을 스스로 검증해 규제사항을 준수했는지 살펴야 한다.

금융당국 관계자는 "특히 일부 블로거 등은 금융회사로부터 광고비를 받고 특정상품에 대한 추천 글을 게시했을 가능성도 있다"며 "블로그 등의 추천 상품은 개인적인 견해로 검증되지 않은 내용이기 때문에 맹목적으로 가입, 투자하기보다 반드시 관련내용을 확인한 후에 금융 상품을 선택해야 한다"고 밝혔다.



  • 박종진
    박종진 free21@mt.co.kr

    국회를 출입합니다. 많은 사람들의 보다 나은 삶을 위해 밀알이 되는 기사를 쓰도록 노력하겠습니다.

    기자의 다른기사
'동학개미군단' 봉기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