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제자까지 외면한 김명수, 청문회 넘기 어려울 듯

머니투데이
  • 이정혁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7,302
  • 2014.06.30 13:16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언론사 기명 칼럼 제자 대필에다 승진심사 때 제출한 논문도 모두 표절 의혹

 (서울=뉴스1) 양동욱 기자 김명수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 후보자가 지난 26일 오전 인사청문회 준비 사무실이 마련된 서울 종로구 국립국제교육원으로 출근하고 있다. 2014.6.26/뉴스1
(서울=뉴스1) 양동욱 기자 김명수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 후보자가 지난 26일 오전 인사청문회 준비 사무실이 마련된 서울 종로구 국립국제교육원으로 출근하고 있다. 2014.6.26/뉴스1
김명수 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 후보자의 논문 표절과 연구비 부당 수령 의혹이 갈수록 증폭되고 있는 가운데 본인 명의의 언론사 기명 칼럼마저 대필시켰다는 제자의 폭로까지 더해지자 청문회 통과가 힘들 것이라는 전망이 나온다.

심지어 여당 내부에서도 눈덩이처럼 불어나는 각종 의혹 탓에 낙마 가능성이 제기되고 있는 상황이다.

김 후보자의 제자 이모 씨는 30일 '김명수 교수님, 청문회 전에 논문 의혹 인정해주십시오'라는 제목의 편지를 공개했다.

이 씨는 이 편지에서 김 후보자가 지난 2006년부터 올 초까지 한 언론사에 모두 45차례에 걸쳐 게재한 칼럼은 대학원생 제자들이 대필한 것이라고 밝혔다. 이 씨는 "당시 연구실 학생들은 전원 박사 과정을 이어서 하고 싶어 했다"며 "학계에 남고자 대학원에 진학한 사람들이어서 교수님께 맞서는 것이 쉽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학계는 이 씨의 이런 폭로가 사실이라면 논문 표절보다 심각한 행위라고 지적했다. 서울의 한 주요 대학에서 학문윤리를 가르치는 김모 교수는 "김 후보자의 이름으로 신문에 나간 칼럼을 정말 이 씨가 대필했다면 제자를 착취한 것과 다름없다"며 "일반대가 아니라 '교원대'라는 특수성을 감안하면 김 후보자는 전국의 모든 교사에게 도둑질을 가르친 것"이라고 비판했다.

이 와중에 국회에서는 김 후보자에 대한 추가 의혹이 제기됐다. 기존 논문 표절과 연구비 부당 수령 의혹 말고도 김 후보자가 승진심사에 제출한 논문이 무더기로 표절로 확인됐다는 것이다.

유은혜 새정치민주연합 의원은 이날 "김 후보자의 교수 승진심사 논문 4편에서 모두 연구부정행위가 확인됐다"고 주장했다. 김 후보자의 승진심사 논문 중 유일하게 표절 여부가 확인되지 않았던 '초·중등 교원선발 및 임용에 관한 고찰'도 다른 학자의 논문을 최소 3편 이상 번갈아가면서 베꼈다는 것이다.

같은 당 박홍근 의원도 김 후보자가 '연구윤리 확보를 위한 지침'이 시행된 2008년 7월 이후에 발생한 '표절'과 '부당한 논문저자 표시'가 모두 5건에 이른다고 밝혔다.

사정이 이렇다 보니 여당에서도 '김명수 살리기'에 회의적인 목소리도 나오고 있다. 이완구 새누리당 비상대책위원장 겸 원내대표는 30일 오전 한 라디오 방송에 출연해 "김 후보자에 대한 의혹이 객관적 사실로 드러난다면 여야를 떠나 분명하게 입장을 정해야 할 것"이라고 밝혔다.

교육계의 한 관계자는 "김 후보자의 일부 논문을 살펴본 결과, 완벽한 표절로 관행이나 그런 차원을 넘어섰다"며 "특히 칼럼 제자 대필 건의 경우 지도교수와 대학원생 제자 사이에서 전형적인 '갑질'인 만큼 이런 분이 어떻게 한 나라의 교육수장이 될 수 있겠느냐"고 지적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