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인사청문회 개선 군불 때는 與…野 "제도 아닌 사람 문제"

머니투데이
  • 김세관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4.06.30 15:20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the300]이완구 "큰 틀에서 고민하자"…박영선 "인사를 큰 틀에서 보길"

 (서울=뉴스1) 박세연 기자 이완구 새누리당 원내대표(오른쪽)와 박영선 새정치민주연합 원내대표가 30일 오전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양당 원내대표 주례회동에서 대화하고 있다. 2014.6.30/뉴스1
(서울=뉴스1) 박세연 기자 이완구 새누리당 원내대표(오른쪽)와 박영선 새정치민주연합 원내대표가 30일 오전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양당 원내대표 주례회동에서 대화하고 있다. 2014.6.30/뉴스1
새누리당 지도부가 30일 인사청문회 제도 개선 의지를 야당 지도부에 공식적인 자리를 통해 제안했다. 당장의 개선이 아닌 장기 프로젝트로 봐달라는 취지의 접근이었지만 새정치민주연합은 제도가 아닌 사람이 문제라는 의견을 보이며 조심스러운 반응을 보였다.

이완구 새누리당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 귀빈식당에서 진행된 여야 원내대표 정례회동에서 박영선 새정치연합 원내대표를 만나 "인사청문회를 10년 넘게 운영하고 있는데 장점이 있지만 운영과정에서 미흡한 부분이 있어 여야를 떠나 큰 틀에서 고민해 보면 어떻겠느냐는 제안을 드린다"고 밝혔다.

이 자리서 이 원내대표는 새누리당이 자체적으로 준비한 인사청문회 관련 자료를 박 원내대표에게 직접 전달하기도 했다. 청와대와 여당 내에서 나온 제도 개선 의지를 야당과의 논의까지로 확대하려는 움직임으로 분석된다.

이 원내대표는 "인사청문회는 21세기 문명국가에서 보편적으로 채택하고 있는 '파퓰러' 한 제도는 아니다"라며 "도입한 이상 발전시키고 좋은 취지를 살려나가야 한다는 입장이지만 허심탄회하게 (개선 방향을) 논의해 봤으면 한다"고 말했다.

그는 "그러나 당장 바꿔야 된다는 말은 아니다. 좋은 의견을 듣자는 것"이라며 "솔직히 60~90년대를 살아온 우리 세대들은 당시 전혀 생각지도 못한 것이 지금 잣대에 맞지 않는 것이 많이 있다. 깊이 고민해 봤으면 한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박영선 새정치연합 원내대표는 "인사청문회를 큰 틀에서 장기적 과제로 손을 보자는 것에는 동의한다"며 "(청와대에서) 인사수석실을 다시 만든다는 점은 긍정적"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도 제도 보다는 추천된 인사들의 자질이 문제라는 점을 언급했다. 박 원내대표는 "이번에 (인사청문회) 대상이 된 여러 후보 가운데는 인터넷으로 검색을 해봐도 금방 발견되는 부분의 검증이 되지 않은 분들도 있다"며 "(정부와 여당이) 인재를 전체적인 틀 안에서 구하실 필요도 있어 보이다"고 말했다.

이 같은 새정치연합의 인사청문회 제도 개선 관련 입장은 이날 오전 최고위원회에서 더 분명하게 노출됐다.

안철수 공동대표는 "청와대와 여당에서 청문회제도를 바꾸자는 얘기가 나오는데 문제는 청문회가 아니라 (후보자가) 청문회에 오기도 전에 언론검증과 국민검증에서 자격미달로 밝혀지는 것"이라고 말했으며, 김한길 공동대표는 "문제 인사들을 내놓고 인사청문 제도를 손보자는 주장은 입학시험에 자꾸 떨어지니 입시제도를 바꾸자는 주장과 같다"고 말했다.

인사청문회 제도 개선에 대한 야당의 분위기를 위식한 듯 이 원내대표는 이날 회의 말미에 "6월 국회에서 당장 진행하자는 얘기가 아니다. 총리 후보자 두 분이 낙마한 사례도 있고 해서 이건 안되겠다는 생각으로 진지하고 진솔하게 얘기를 해보자는 의미"라며 "(인사청문회 제도 개선이) 난국을 돌파하기 위한 꼼수 차원이어서는 안 된다"고 말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