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아르헨티나-스위스] 팽팽한 중원싸움..0-0 균형 유지 (전반종료)

스타뉴스
  • 전상준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4.07.02 01:45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2014 브라질월드컵]

스위스 미드필더 자카(왼쪽)와 리오넬 메시(오른쪽). /사진 AFPBBNews=뉴스1
스위스 미드필더 자카(왼쪽)와 리오넬 메시(오른쪽). /사진 AFPBBNews=뉴스1
아르헨티나와 스위스가 팽팽한 균형을 유지하고 있다.

아르헨티나와 스위스는 2일(이하 한국시간) 오전 1시 브라질 상파울루에 위치한 아레나 데 상파울루에서 열린 '2014 브라질월드컵' 16강전에서 득점 없이 전반을 마쳤다.

아르헨티나와 스위스는 경기초반부터 팽팽한 중원싸움을 펼쳤다. 아르헨티나는 왼쪽 측면자원인 앙헬 디 마리아를 활용해 공격을 풀어갔다.

수비적인 자세를 취한 스위스는 괴칸 인러와 발론 베라미가 메시의 발을 효율적으로 묶었다. 공격적인 측면에서는 샤키리의 개인기를 바탕으로 한 역습으로 아르헨티나를 압박했다.

아르헨티나는 전반 25분 메시가 올린 짧을 프리킥을 곤살로 이과인이 문전쇄도하며 헤딩슈팅으로 연결했으나 공이 크로스바를 벗어나며 무산됐다.

반격에 나선 스위스는 전반 27분 아르헨티나 왼쪽 측면을 무너트린 샤키리가 페널티박스 중앙 빈 공간에 있던 자카에게 패스를 내주며 결정적인 기회를 잡았다. 이어 자카는 오른발 논스톱 슈팅을 때려냈지만 세르히오 로메로 골키퍼 선방에 막혔다.

스위스는 전반 38분 역습기회에서 요시프 드리미치가 골키퍼와 1대1 상황을 맞이했다. 하지만 드리미치의 칩 슛이 약하게 흐르며 그대로 골키퍼 품에 안겼다.

이후 두 팀은 상대 페널티박스 부근에서 부정확한 패스가 계속되며 득점 기회를 만들지 못했다. 결국 아르헨티나와 스위스는 0-0 동점상황에서 전반을 마무리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尹-바이든의 2박3일…반도체로 시작해 전투기로 끝났다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