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벨기에-미국] 경기장 '슈퍼맨' 난입…처벌 수위는?

머니투데이
  • 이슈팀 이재원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5,861
  • 2014.07.02 07:03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빈민가 아이들 도와달라" 티셔츠 입고 질주

경기장에 난입한 관중(오른쪽)을 제지하고 있는 벨기에 미드필더 케빈 데브루잉/ AFPBBnews=News1
경기장에 난입한 관중(오른쪽)을 제지하고 있는 벨기에 미드필더 케빈 데브루잉/ AFPBBnews=News1
벨기에와 미국이 8강 진출을 놓고 맞대결을 펼치는 경기장에 '슈퍼맨'이 난입해 눈길을 끌었다.

벨기에와 미국은 2일 오전 5시(이하 한국시간)부터 브라질 사우바도르 '아레나 폰테 노바'에서 '2014 브라질 월드컵' 16강전을 펼치고 있다.

벨기에와 미국의 치열한 공방전이 이어지던 전반 15분. 미국의 만화 캐릭터 '슈퍼맨' 티셔츠를 걸친 한 관중이 그라운드에 난입했다. 이 관중은 미국 오른쪽 진영 사이드라인 부근을 질주한 뒤 하프라인 부근에서 방향을 틀어 운동장을 가로질렀다.

이 관중이 걸친 티셔츠에는 '파벨라에 거주하는 아이들을 도와달라'(Save fabelas children)는 문구가 적혀 있었다. '파벨라'는 브라질 도시에 위치한 빈민가를 말한다.

이를 본 위르겐 클린스만 미국 감독은 고개를 저으며 언짢은 듯한 표정을 지었다. 그라운드에 난입한 관중은 약 1분 뒤 보안요원들에 의해 그라운드를 빠져나갔다.

해당 관중의 신상 정보나 처벌에 관한 내용은 알려지지 않았다. 그러나 국제축구연맹(FIFA)는 지난 19일 스페인과 칠레와의 경기에서 경기장에 난입했던 칠레팬들에 대해서는 칠레축구협회(ANFP)에 벌금형을 부과한 바 있다. ANFP는 당시 구체적인 처벌 수위는 밝히지 않은 바 있다.

한편 벨기에-미국전 승자는 오는 6일 오전 1시 아르헨티나와 8강에서 맞대결을 펼친다. 경기는 연장 전반이 진행되고 있는 현재 벨기에가 1대 0 으로 앞서가고 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집 팔아 10억 남긴 다주택자 세금 4억 덜 낸다"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