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벨기에, 연장접전 끝에 미국 2-1 제압..아르헨과 8강 격돌

스타뉴스
  • 전상준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4.07.02 07:34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2014 브라질월드컵]

미국전서 결승골을 기록한 케빈 데 브루잉. /사진 AFPBBNews=뉴스1
미국전서 결승골을 기록한 케빈 데 브루잉. /사진 AFPBBNews=뉴스1
벨기에가 가까스로 미국을 잡아내며 8강에 안착했다.

벨기에는 2일(이하 한국시간) 오전 5시 브라질 사우바도르에 위치한 아레나 폰테 노바에서 열린 미국과의 '2014 브라질월드컵' 16강전에서 연장전반 15분 터진 로멜루 루카쿠의 추가골에 힘입어 2-1 승리를 거뒀다.

이로써 벨기에는 8강에 진출했다. 벨기에는 16강에서 스위스를 잡아내고 올라온 아르헨티나와 6일 오전 1시 8강에서 맞대결을 펼친다.

전체적인 주도권은 벨기에가 가져갔다. 벨기에는 최전방 공격수인 디보크 오리지과 케빈 데 브루잉의 활발한 움직임을 앞세워 거세게 미국을 몰아붙였다. 미국은 수비에 무게를 둔 채 역습으로 벨기에를 위협했다.

먼저 날카로운 장면을 만든 건 벨기에였다. 벨기에는 전반 1분 상대 페널티박스 오른쪽에서 데 브루잉의 패스를 받은 오리지가 오른발 슈팅을 때려냈지만 팀 하워드 골키퍼가 잘 막아내며 득점으로 이어지지 않았다.

반격에 나선 미국은 전반 21분 역습 기회에서 클린트 뎀프시가 벨기에 페널티박스 부근 중앙에서 정확한 오른발 슈팅을 연결했다. 하지만 벨기에 골키퍼인 티보 쿠르투아 정면으로 향하며 무산됐다.

미국은 전반 31분 선발진의 부상과 교체카드 소모라는 변수를 떠안았다. 미국 오른쪽 측면수비수인 존슨은 하프라인 부근에서 볼 경합 도중 오른쪽 햄스트링 부위에 고통을 호소했다. 존슨의 부상정도를 확인한 의무진은 미국 벤치에 교체신호를 보냈다. 결국 존슨은 디앤드리 예들리와 교체됐다.


팀 하워드 미국 골키퍼. /사진 AFPBBNews=뉴스1<br />
<br />
팀 하워드 미국 골키퍼. /사진 AFPBBNews=뉴스1



벨기에는 후반 15분 메르텐스 대신 미랄라스를 투입하며 공격에 변화를 꾀했다. 이후 벨기에는 허리라인을 높게 끌어올리며 득점에 대한 강한 의지를 드러냈다. 이에 맞서 미국도 후반 27분 그레이엄 주시 대신 크리스 원돌로프스키를 그라운드에 내보내며 승부수를 띄었다.

벨기에는 후반 31분 이날 가장 결정적인 장면을 맞이했다. 미국 문전으로 빠르게 침투하던 미랄라스는 중원에서 넘어온 오리지의 스루패스를 받아 골키퍼와 1대1 찬스를 잡았다. 이어 미랄라스는 미국 오른쪽 골포스트를 향해 왼발 슈팅을 때려냈다. 하지만 공이 하워드 골키퍼 발에 살짝 걸리며 골라인을 벗어났다.

선제골은 연장전반 2분에서야 나왔다. 벨기에 미드필더인 데 브루잉은 오른쪽 측면에서 올라온 로멜루 루카쿠의 패스를 문전에서 받아 미국 수비수 두 명을 제쳐낸 뒤 땅볼슈팅을 때려내며 득점에 성공했다.

기세를 탄 벨기에는 연장전반 15분 루카쿠의 쐐기골까지 터트렸다. 벨기에는 연장후반 2분 줄리언 그린에게 만회골을 허용했지만 더 이상 실점을 내주지 않으며 2-1 승리로 8강에 진출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반도체는 한국이 압도하지만…배터리는 중국 추격 못피한다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