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국회 "'鄭의장, 의원 겸직금지 최종案 거부' 보도 사실 아냐"

  • 뉴스1 제공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4.07.02 11:30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윤리심사자문위로부터 심사진행 경과보고만 받아"

(서울=뉴스1) 진성훈 기자,김영신 기자 =
정의화 국회의장. 2014.5.30/뉴스1 © News1   이광호 기자
정의화 국회의장. 2014.5.30/뉴스1 © News1 이광호 기자


국회는 2일 정의화 국회의장이 '국회의원 겸직 금지' 문제와 관련해 외부 인사로 구성된 윤리심사자문위원회의 최종 보고서를 거부했다는 일부 언론 보도에 대해 "사실이 아니다"고 밝혔다.

최형두 국회 대변인은 이날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지난 3월~5월 윤리심사자문위의 심사가 있었고, 최근 취임한 정 의장은 업무보고 차원에서 자문위의 심사 진행 경과만 보고받았다"며 이같이 말했다.

일부 언론은 이날 "지난달 30일 윤리심사자문위의 '국회의원 겸직 금직 관련 최종 검토보고서'가 국회의장에게 보고됐지만 의장이 이를 받아들이기 어렵다는 결론을 내렸다"면서 "국회의원 특권 내려놓기의 일환으로 여야가 2년 전부터 추진해 왔던 국회의원 겸직 금지 논의가 사실상 중단됐다"고 보도했다.

윤리심사자문위는 지난 3월부터 심사에 착수해 지난 5월 체육 관련 단체장을 비롯해 각종 단체·협회 회장 등을 맡고 있는 현역 의원 100여명에 대해 '겸직 불가' 판단을 내리고 이를 강창희 당시 국회의장에게 보고한 바 있다.

당시 강 의장은 이 같은 심사결과서를 해당 의원들에게 발송했으나 상당수 의원들이 이의신청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국회는 의원들로부터 받은 이의신청을 토대로 2차 심사를 진행 중이라고 최 대변인은 설명했다.

최 대변인은 "따라서 정 의장이 자문위의 결과 보고서를 거부했다는 내용은 사실과 다르다"며 "정 의장은 이미 광주U대회 위원장직을 사임하는 등 의원 겸직 금지에 앞장서고 있고, 국회의원의 특권 내려놓기 원칙과 소신도 변함이 없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이자 깎아 드립니다"…은행 '고정금리 주담대' 세일 나선 까닭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