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한국 자살 사망률, 10년 연속 OECD 1위 불명예

  • 뉴스1 제공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4.07.02 12:05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인구 10만명당 29.1명으로 OECD 평균 2배 이상

(서울=뉴스1) 음상준 기자 =
자살 예방 문구가 쓰여진 서울 한강대교./뉴스1 © News1 한재호 기자
자살 예방 문구가 쓰여진 서울 한강대교./뉴스1 © News1 한재호 기자

우리나라 자살 사망률이 10년 연속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34개 회원국 중 1위인 것으로 나타났다. 남성 흡연율도 그리스에 이어 최상위권을 차지했다.

국민의료비는 97조1000억원에 달해 100조원 시대에 진입했고 기대수명은 81.3년으로 OECD 평균보다 높았다.

보건복지부는 이 같은 내용의 'OECD 헬스 데이터 2014(2012년 기준)' 주요 지표를 2일 발표했다.

이번 지표는 OECD 34개 회원국의 건강상태와 보건의료자원, 보건의료비 등을 정리한 자료에서 한국에 적합한 내용을 발췌해 정리한 것이다.

OECD 지표에 따르면 우리나라 자살 사망률은 인구 10만명당 29.1명으로 OECD 평균 12.1명에 비해 2배가 훨씬 넘었다. 전년 33.3명에 비해선 다소 감소했다. 자살 사망률이 가장 낮은 국가는 터기로 1.7명이었다.

15세 이상 인구 흡연율은 21.6%로 OECD 평균 20.3%보다 다소 높았으나 남성 흡연율은 37.6%로 그리스에 이어 두 번째로 높았다. 반면 여성 흡연율은 5.8%로 OECD 회원국 중 가장 낮은 수준이었다.

15세 이상 1인당 연간 주류소비량은 순수 알코올 기준으로 9.1리터로 OECD 평균 9리터와 비슷한 수준으로 조사됐다. 우리나라 주류소비량은 2007년 9.3리터였던 것이 5년 새 0.2리터 줄었다.

국민의료비는 97조1000억원을 지출했고 국내총생산(GDP)에서 차지하는 비중은 7.6%이다. OECD 평균 9.3%에 비해 낮으나 연평균 증가율은 OECD 국가 중 가장 높았다.

1인당 의료비 지출은 미화 2291달러(한화 231여만원)로 OECD 평균 3484달러(351여만원)보다 낮았다.

국민의료비 중 공공재원 비중은 54.5%로 OECD 평균 72.3%보다 낮고 가계직접부담 비중은 35.9%(34조8000억원)로 OECD 평균 19% 보다 높다.

기대수명은 81.3년으로 OECD 평균 80.2년에 비해 1.1년 길었다. 지난 5년간 우리나라 기대수명은 1.9년 증가해 OECD 평균 증가 수준 1.2년보다 0.7년 더 많이 늘었다.

과체중과 비만인구 비율은 31.8%로 OECD 회원국 중 일본 다음으로 낮은 수준이었다. OECD 평균은 56.8%에 달했다.

출생아 1000명당 영아사망률은 2.9명으로 OECD 평균 4명보다 1.1명 낮았다. OECD 회원국 중 아이슬란드와 슬로베니아, 일본, 필란드, 노르웨이 등 11개국에서 영아사망률이 3명 미만으로 낮게 나타났다.

암 사망률은 인구 10만명당 183.3명으로 OECD 평균 207.5명보다 24.2명 낮았다. OECD 회원국 중 멕시코와 터키, 필란드, 이스라엘, 스위스에 이어 여섯번째로 낮은 수준을 기록했다.

허혈성심장질환 사망률은 인구 10만명당 43.2명으로 OECD 평균 119.2명보다 낮고, 뇌혈관질환에 의한 사망률은 76.5명으로 OECD 평균 68.1명보다 높았다.

의약품 지출은 19.8%(19조3000억원)로 OECD 평균 15.4%보다 높으나 2000년대 들어 처음으로 20% 이하로 감소했다. 병원 병상과 자기공명영상(MRI) 등 의료장비는 OECD 평균보다 많은 편이고 지난 5년간 계속 증가했다.

병원 병상 수는 인구 1000명당 10.3병상으로 OECD 평균 4.8병상보다 2.1배 많았다. 대부분의 OECD 국가가 5년간 줄어든 것과 대비되는 현상이다.

MRI 보유 대수는 인구 100만명당 23.5대로 OECD 평균 14대보다 9.5대 많았다. 컴퓨터 단층촬영(CT) 스캐너도 인구 100만명당 37.1대로 OECD 평균 24.1대보다 높다.

65세 이상 노인인구 1000명당 장기요양 병상과 시설침상은 50.1개 OECD 평균 50.5개와 비슷한 수준이나 2007년 24.2개에 비해 2배 이상 급격히 늘었다.

인구 1000명당 임상의사 수는 2.1명으로 OECD 평균 3.2명보다 1.1명 적으며 OECD 회원국 중 가장 낮은 수준이다. 임상간호사 수는 인구 1000명당 4.8명으로 OECD 평균 9.3명의 절반 수준이다.

우리나라 국민 1인당 외래진료 횟수와 환자 1인당 평균 병원 재원일 수는 OECD 회원국 중 가장 높은 수준이다.

국민 1인당 연간 14.3회 의사 진찰을 받아 OECD 회원국 중 1위를 기록했다. 병원 재원일 수는 16.1일로 OECD 평균 8.4일보다 1.9배 길었다.

항생제 소비량은 국민 1000명당 하루 28.4DDD(일일사용량)로 OECD 평균 20.3DDD에 비해 많았다. 반면 항우울제 소비량은 인구 1000명당 하루 14.7DDD로 OECD 평균 56.4DDD에 비해 크게 낮았다.

복지부는 "국민의료비 100조원 시대를 맞아 보건의료 제도를 개선하고 투자를 확대하겠다"고 밝혔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반도체 심장'부터 찾은 尹-바이든…기술동맹 시대 열린다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