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통합검색

시진핑 "'광복 70주년 기념식' 같이 열자"···靑, 확인거부 왜?

머니투데이
  • 오세중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4.07.04 11:53
  • 글자크기조절
  • 댓글···

[the300] 한중 단독정상회담서 일본 역사인식 문제 다뤄져

 (서울=뉴스1) 박철중 기자 박근혜 대통령과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이 3일 청와대에서 열린 협정 서명식에서 악수하고 있다. (청와대) 2014.7.3/뉴스1
(서울=뉴스1) 박철중 기자 박근혜 대통령과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이 3일 청와대에서 열린 협정 서명식에서 악수하고 있다. (청와대) 2014.7.3/뉴스1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3일 박근혜 대통령과의 한중 정상회담에서 2015년 중국의 항일전쟁 승리 및 한반도 광복 70주년을 공동으로 기념하자고 제안했다. 그러나 청와대는 이에 대한 확인을 거부해 그 배경에 관심이 모아진다.

중국 외교부는 4일 시 주석이 청와대에서 열렸던 정상회담에서 "내년은 세계 반(反)파시스트 전쟁 승리의 70주년이자 중국의 항일전쟁 승리 및 한반도의 광복 70주년"이라면서 "양국이 기념행사를 거행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고 밝혔다.

이 같은 내용은 전날 중국 중앙(CC)TV의 '신원롄보'와 ‘신화망’ 등을 통해 먼저 알려졌다.

이에 대해 청와대 관계자는 "일본의 역사인식과 관련된 문제는 다뤄졌지만 구체적으로 어떤 얘기를 했는지 공식적으로 확인해 줄 수 없다"고 말했다.

당초 한중은 정상회담에서 일본의 역사왜곡과 도발에 대해 공동대응을 보일 것이라고 전망됐다.

그러나 시 주석의 70주년 광복 기념식 공동개최 제안은 물론 일본의 과거사 왜곡 등에 대한 양국간 공동대응 방안은 공동성명에도, 기자회견에서도 언급되지 않았다.

청와대가 일본에 대한 한중 공조 논의를 공개하는 데 대해 신중한 태도를 보이는 것은 미국이 한미일 공조를 강조하는 상황에서 3각 공조체제의 균열이 생기는 데 대한 미국의 우려를 고려한 것으로 풀이된다.

따라서 시 주석이 광복 70주년 기념행사의 공동개최하자는 제안을 했다고 하더라고 이 제안을 공식화하기에는 우리 정부로서 여간 부담스러울 수밖에 없다는 관측도 나온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