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세월호국조 모니터링단, 인원 제한 조치에 반발

  • 뉴스1 제공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4.07.04 18:25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심재철 "모니터링단 국회 모독" vs 모니터링단 "심재철이 보고서 왜곡"

(서울=뉴스1) 박상휘 기자,서미선 기자 =
심재철 세월호 국조특위 위원장(사진 가운데) /뉴스1 © News1   박세연 기자
심재철 세월호 국조특위 위원장(사진 가운데) /뉴스1 © News1 박세연 기자


4일 국회에서 열린 세월호 국조특위 교육부·보건복지부·고용노동부·경기도 교육청·경기도 안산시를 상대로 한 기관보고에서 특위 위원장인 심재철 새누리당과 의원과 가족대책위 국정조사 모니터링단 사이에 설전이 벌어졌다.

발단은 심 위원장이 자신을 비판한 모니터링단의 보고서를 언급하면서다. 심 위원장은 "국회를 모독하는 표현을 한 것 같다"며 "모니터링단은 전문가들로 구성돼 있어 전문적인 내용이 나올 것이라 판단, 중립적 내용이 나올 줄 알았는데 그렇지 않았다"고 주장했다.

앞서 지난달 30일 가족대책위 모니터링단은 심 의원에 대해 "지상파 생방송이 가능하도록 방송사 측에 취재 요청을 해달라는 유가족들의 요구에 대해 심 위원장은 '위원장의 소관 사항이 아니다'라고 대답했다"며 "무책임한 태도"라고 비판했다.

이들은 지난 1일에도 "심 위원장은 해수부 장관에 대해 별도로 우리나라의 심해잠수사에 관한 관련 법규 현황 등과 해양부분 경쟁력 강화를 위해 국제 규정 및 이의 등록 방법 등을 검토할 것을 두 차례에 걸쳐 요구했다"며 국조특위의 비효율적 운영을 지적했었다.

이에 대해 심 위원장은 "국민들은 가족이 하는 말이니 '이게 맞는 이야기겠지'라고 추측하기 쉬울 것이다. 잘못된 여론이 형성돼서 안 되겠다"며 "(모니터링단 기관보고 참관을) 1명만 하라고 제안했다. 앞으로도 보도도 주시하겠다"고 경고했다.

총 10명으로 구성된 세월호 가족대책위 모니터링단은 2인 1조로 돌아가며 국조특위 모니터링을 해 왔다.

이날 심 위원장이 모니터링단 인원을 1명으로 제한하자 모니터링단도 반발하고 나섰다. 보고서에 오해가 있다고 하더라도 공개를 원칙으로 한 국조특위 참관을 제한하는 것은 적절하지 않다는 비판이다.

모니터링단측은 "심 위원장이 우리 보고서를 왜곡하고 있다"며 "오전에는 전원 안된다고 하다가 현재 1명만 모니터링을 하고 있다"고 말했다.

국조특위 야당 간사인 김현미 새정치민주연합 의원은 "국조는 국정감사와 동일한 법적 지위를 가지고 있고 어떻게 보면 훨씬 더 높은 수준의 규율이 요구되고 있다고 생각한다"며 "모니터링단이 출입을 할 때 마다 숫자를 제한한다거나 입장이 제한되는 경우가 빈번하게 발생하고 있는데 이런 일이 일어나지 않도록 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