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브라질-콜롬비아] '루이스 결승골' 브라질, 콜롬비아 2-1 꺾고 '4강 진출'

스타뉴스
  • 김우종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4.07.05 06:57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2014 브라질 월드컵] 8강

브라질 선수들이 선제골이 터진 후 기뻐하고 있다. /AFPBBNews=뉴스1
브라질 선수들이 선제골이 터진 후 기뻐하고 있다. /AFPBBNews=뉴스1
'영원한 우승후보' 브라질이 '남미의 신흥 강호' 콜롬비아를 꺾고 4강에 진출했다.

브라질(FIFA랭킹 3위)은 5일(이하 한국시간) 오전 5시 브라질 포르탈레자에 위치한 에스타디오 카스텔라오에서 열린 콜롬비아(FIFA랭킹 8위)와의 '2014 브라질 월드컵' 8강전에서 2-1로 승리했다.

이로써 브라질은 역대 최초 6회 우승을 향해 한 발 더 다가서게 됐다. 브라질은 오는 9일 오전 5시 앞서 프랑스를 1-0으로 꺾은 독일과 준결승전을 치른다. 아울러 콜롬비아와의 역대 전적에서도 16승8무2패의 압도적인 우세를 이어갔다.

이날 브라질은 최전방 스트라이커 프레드(플루미넨세)와 함께 네이마르(바르셀로나)와 오스카(첼시), 헐크(제니트)가 공격을 이끌었다. 중앙 지역에서는 페르난지뉴(맨체스터 시티)와 파울리뉴(토트넘)가 호흡을 맞췄다.

포백은 마이콘(AS로마)-티아구 실바(파리생제르망,주장)-다비드 루이스(첼시)-마르셀루(레알 마드리드)가 차례로 섰고, 골문은 줄리우 세자르 골키퍼(토론토)가 지켰다.

이에 맞서 콜롬비아는 최전방에 테오필로 구티에레스(리베르플라테)를 비롯해 빅토르 이바르보(칼리아리)와 하메스 로드리게스(모나코), 후안 기예르모 콰드라도(피오렌티나)가 팀 공격을 이끌었다.

브라질의 선제골은 전반 시작 7분 만에 터졌다. 브라질의 왼쪽 코너킥 상황. 네이마르가 올린 공을 문전으로 쇄도하던 티아구 실바가 왼쪽 무릎을 갖다 대며 콜롬비아의 골망을 흔들었다. 이후 양 팀 모두 활발한 공격을 펼쳤으나 득점엔 실패했다. 전반전은 브라질이 1-0으로 앞선 채로 마무리됐다.

콜롬비아는 후반 시작하자마자 이바르보르 빼는 대신 아드리안 라모스를 투입하며 전술 변화를 꾀했다. 콜롬비아는 구티에레스와 로드리게스를 앞세워 브라질의 골문을 공략했다. 하지만 좀처럼 브라질의 골문을 열리지 않았다.

브라질은 후반 24분 다비드 루이스가 추가골을 성공시켰다. 경기장 중앙 지역에서 얻은 프리킥 기회. 루이스가 오른발 인사이드로 찬 공이 골대 위로 뜨는가 싶더니, 뚝 떨어지며 골문 오른쪽 구석에 꽂혔다.

하지만 콜롬비아도 쉽게 물러서지 않았다. 후반 35분 페널티 지역에서 바카가 세자르로부터 파울을 얻어냈다. 이어 페널티킥 키커로 나선 제임스 로드리게스가 침착하게 골을 성공시켰다. 이로써 로드리게스는 이번 대회 5경기 연속골(6골)을 기록, 지난 2002년 히바우두가 세웠던 최다 경기 연속골 타이 기록을 작성하게 됐다.

이후 콜롬비아는 동점골을 위해 총반격에 나섰으나 득점에 실패했다. 결국 브라질이 4강에 진출하게 됐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