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통합검색

'KSF출전' 무한도전, 엇갈린결과.."그래도 영광"(종합)

스타뉴스
  • 김현록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6,495
  • 2014.07.05 19:32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사진=최부석 기자
사진=최부석 기자
'무한도전'이 정식 레이싱 경기에 첫 출전, 각양각색 결과를 얻었다.

정준하가 세미프로급 경기에서 9위에 오르며 선전하고 하하는 아마추어급 경기에서 패자부활을 통해 결선 진출권을 따냈다. 반면 노홍철은 패자부활전까지 고배를 마셨으며, 최강자로 불렸던 '유마허' 유재석은 세미프로급 경기 최하위 24위에 머물렀다.

5일 오후 1시30분 인천 송도 도심서킷에서 열린 2014 코리아 스피드 페스티벌(KSF) 대회 첫날 유재석과 정준하는 세미프로급인 '벨로스터 터보 마스터즈' 예선에, 하하와 노홍철은 아마추어급인 '아반떼 챌린지' A조, B조 예선에 각각 출전했다.

정해진 시간 동안 기록한 최고 베스트랩을 기준으로 순위가 결정되는 이날 경기에서 첫 예선에 나선 정준하는 2번째 랩에 기록한 1분37초344로 9위를 차지했다. 이에 정준하는 상위 10명이 참가하는 코리아랩에도 출전, 다시 9위를 기록하며 6일 결선에서의 선전을 예고했다.

반면 '무한도전' 멤버들 가운데 최고 실력자로 꼽혔던 유재석은 24명 출전자 가운데 최하위에 머물렀다. 유재석은 지난 3일 빗길 사고로 차량이 파손돼 온전하지 않은 상태에서 출전하면서 제 기량을 뽐내지 못했다. 그러나 규정상 유재석은 6일 결선에 참가할 수 있다며 자존심 회복을 위한 결전을 예고했다.

유재석은 경기가 끝난 뒤 열린 미디어데이 행사에서 대회 참가 자체가 영광이라면서도 결과에 대한 아쉬움을 드러냈다. 유재석은 "그제 갑자기 빗길에 사고가 나면서 많은 분들이 밤을 새 가면서 수리해서 예선전을 치렀다"며 "차량이 정상적인 상태가 아니어서 예선전 랩타임을 잴 수 없는 상황이었다"고 설명했다.

유재석은 "이건 엊그제 차량사고를 낸 제 실수라 누구를 탓할 수 없다"며 "레이싱이 이런 거고 인생이 이런 것 아닌가"라며 "다행히 결선에는 참여할 수 있다고 하더라. 맨 뒤에서 출발하지만 최선을 다해보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정준하는 "유재석씨 말대로 뜻깊은 '무한도전' 멤버 이름으로 참가하게 돼 영광으로 생각한다"며 "평상시에는 운전 잘한다는 이야기도 많이 들었는데 평상시 운전과 레이싱은 다르더라. 막상 하다보니 겁도 많이 먹었는데, 결선을 치르게 됐다"고 말했다.

정준하는 이어 "잘 마무리해서 사고 없이 잘 마무리해서 오랫동안 좋은 기억으로 남을 수 있는 기억이 됐으면 좋겠다"고 강조했다. 또 "사고 없이, 20바퀴 완주가 목표다. 유재석씨도 마찬가지"라고 덧붙였다.

한편 노홍철과 하하는 아마추어급인 '아반떼 챌린지' 부문에 출전, 하하만이 패자부활전 끝에 6일 결선 티켓을 따냈다. 노홍철과 하하는 A조, B조 예선에 각각 출전했으나 첫 예선 통과에는 실패했다. 이들은 뒤이어 본선 참가자 추가 선발전인 콘솔레이션 경기에 참가했고, 하하는 3위를 기록하며 패자부활에 성공했다. 반면 13위에 머문 노홍철은 예선 통과에 실패하고 말았다.

이들 외에 출전자가 아닌 박명수와 정형돈도 새벽부터 현장에 나와 멤버들을 응원했다.

이날 '무한도전' 멤버들은 코리아 스피드 페스티벌을 통해 레이서 데뷔전을 치렀다. 이는 2014년 '무한도전'의 장기 프로젝트인 '스피드 레이서' 특집의 일환. 멤버들은 앞서 2010년 'F-1 특집'을 통해 경주용 차량을 운전해 본 적은 있지만 정식 대회에 출전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어서 더욱 큰 관심이 쏠렸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