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로메로 선방' 아르헨티나, 승부차기 끝 네덜란드 격파!

스타뉴스
  • 김우종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4.07.10 07:48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2014 브라질 월드컵] 14일 결승서 독일과 최후의 승부..28년만에 월드컵 우승 도전

아르헨티나 선수들. /AFPBBNews=뉴스1
아르헨티나 선수들. /AFPBBNews=뉴스1
아르헨티니가 승부차기까지 가는 혈투 끝에 네덜란드를 물리치고 결승에 진출했다.

아르헨티나(FIFA랭킹 5위)는 10일(이하 한국시간) 오전 5시 브라질 상파울루에 위치한 아레나 데 상파울루에서 열린 네덜란드(FIFA랭킹 15위)와의 '2014 브라질월드컵' 준결승전에서 연장 120분 동안 0-0으로 승부를 가리지 못한 후 승부차기에서 4-2로 승리했다.

아르헨티나는 오는 14일 오전 4시에 열리는 브라질 월드컵 결승전에서 독일과 한 판 승부를 펼친다. 아르헨티나가 결승에 진출하는 것은 1990년 이탈리아 대회 이후 24년 만이다.

아울러 아르헨티나는 28년 만에 월드컵 우승에 도전한다. 아르헨티나는 1978년 자국에서 열린 월드컵과 1986년 멕시코 월드컵에서 두 차례 우승한 바 있다.

이날 네덜란드는 판 페르시와 로벤, 스네이더가 선발 출전해 팀 공격을 이끌며 카윗, 데용, 바이날둠이 중원에 배치됐다. 마르틴스 인디, 데 브라이, 론 플라르가 스리백을 구축했으며 골문은 실리센 골키퍼가 지켰다.

이에 맞서 아르헨티나는 메시를 비롯해 이과인, 라베치, 엔소 페레스, 마스체라노, 비글리아가 공격을 이끌었다. 포백은 사발레타-데미첼리스-가라이-마르코스 로호가 섰고, 골키퍼 장갑은 세르히오 로메로 골키퍼가 꼈다.

전반부터 양 팀은 조심스러운 탐색전을 펼쳤다. 전반 15분 메시가 페널티 아크 근처에서 직접 프리킥을 시도했으나 상대 키퍼 정면으로 향했다. 이어 전반 24분에는 코너킥 상황에서 가라이가 헤딩 슈팅을 시도했으나 크로스바를 넘어갔다.

전반 27분에는 마스체라노가 바이날둠과 머리끼리 부딪히며 잠시 쓰러지는 아찔한 상황이 연출됐다.

전반을 0-0으로 마친 가운데, 네덜란드 판 할 감독은 후반 시작하자마자 인디를 빼는 대신 얀마트를 투입했다. 이어 후반 17분에는 데 용 대신 요르디 클라시를 투입했다. 아르헨티나는 후반 30분 이과인이 슈팅을 시도했으나 옆 그물을 때렸다.

아르헨티나는 후반 37분 페레스와 이과인을 빼는 대신 팔라시오와 아구에로를 동시에 투입했다. 네덜란드는 90분 동안 슈팅을 4개 시도했으나 유효슈팅을 1개도 기록하지 못했다. 반면, 아르헨티나는 슈팅 6개 중 2개를 유효슈팅으로 연결했다.

결국 양 팀 모두 전,후반 90분 동안 득점에 실패한 채 연장전으로 돌입했다. 네덜란드는 연장 전반 판 페르시를 빼는 대신 훈텔라르를, 아르헨티나는 라베찌를 빼는 대신 막시 로드리게스를 투입했다. 하지만 연장 전,후반에도 승부를 가리지 못했다.

네덜란드는 블라르가 1번 키커로 나섰으나 로메로 골키퍼에게 막혔다. 아르헨티나 1번 키커로 나선 메시는 침착하게 골을 성공시켰다. 양 팀의 2번 키커로 나선 로벤과 가리이는 모두 골을 넣었다.

네덜란드는 3번 키커 스네이더의 슈팅이 막혔다. 반면, 아구에로는 골을 성공시켰다. 이어 네덜란드 카윗이 골을 성공시켰으나 막시 로드리게스가 골을 넣으며 경기를 마무리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