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배우 임영규, 택시비 2만4000원 안내 즉결심판

머니투데이
  • 이슈팀 이영민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4.07.10 09:15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10일 택시비를 안 내 즉결심판에 넘겨진 배우 임영규/ 사진=JTBC
10일 택시비를 안 내 즉결심판에 넘겨진 배우 임영규/ 사진=JTBC
배우 임영규가 택시비를 안내 즉결심판에 넘겨졌다.

10일 서울 강북경찰서는 택시비를 내지 않은 혐의(경범죄처벌법상 무임승차)로 임영규(58)를 즉결심판에 넘겼다고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임영규는 오늘 오전 3시30분 서울 강남구 청담동에서 택시를 잡아 4시30분 강북구 인수동에서 내리고서 택시비 2만4000원 가량을 내지 않은 혐의를 받고 있다.

임영규는 술을 마신 뒤 귀가하던 길이었으며 택시비 문제로 기사와 언쟁을 벌였으나 몸싸움은 없던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파출소에 와서도 임영규가 택시비를 내지 않아 즉결심판에 넘겼다"고 전했다.

임영규는 2007년 술값 83만원을 내지 않아 경찰에 입건됐으며 지난해 5월에는 술값 60만원을 내지 않은 혐의로 체포됐다가 무혐의로 풀려나기도 했다.

한편 임영규는 1980년 MBC 공채 탤런트 12기로 데뷔해 TV와 영화에서 활동했으며 최근 채널A '웰컴투 돈월드' 등 다수의 토크쇼에 출연하며 방송에 복귀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