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305m '동북아무역센터' 준공…국내 최고 높이 '등재'

머니투데이
  • 진경진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4.07.10 15:00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포스코건설, 8년 공사 마무리 오늘 준공식

포스코건설이 인천송도국제도시에 선보이는 '동북아무역센터' 전경/사진=포스코건설
포스코건설이 인천송도국제도시에 선보이는 '동북아무역센터' 전경/사진=포스코건설
높이 305m, 지상 68층으로 국내 최고 높이 건물인 인천 송도국제도시내 '동북아무역센터'가 준공됐다.

10일 포스코건설에 따르면 8년에 걸쳐 지어진 동북아무역센터는 이날 준공식으로 국내 현존하는 최고 높이 빌딩으로 이름을 올리게 됐다. 이전까지는 2011년 준공한 해운대 위브더제니스(80층, 301m)가 최고 높이였다.

동북아무역센터는 오피스와 호텔, 전망대 등 다양한 부대시설을 갖추고 있다. 2~33층까지는 국내외 기업 사무실과 상업시설 등으로 구성됐다. 9~21층은 대우인터내셔널이 사옥으로 사용할 예정이다.

36층과 37층은 연회장과 레스토랑, 회의실 등 호텔 부대시설이 마련된다. 38~64층은 최상층 펜트하우스 등 423실의 레지던스 호텔이 들어선다. 송도국제도시를 한눈에 조망할 수 있는 전망대도 65층에 마련했다.

동북아무역센터는 인천지하철 1호선 인천대입구역과 걸어서 5분 거리에 위치해 있다. 인근에 송도컨벤시아, 롯데몰 송도, 쉐라톤호텔, 잭니클라우스 골프클럽, 인천 아트센터, 중앙공원인 센트럴파크 등이 있어 입주기업 관계자들과 호텔 방문객이 다양한 편의시설을 한꺼번에 누릴 수도 있다고 포스코건설은 설명했다.

권오준 포스코 회장은 기념사를 통해 "포스코 패밀리가 국익을 증진하고 동북아의 번영을 견인할 백년대계 사업에 참여하고 있다는 것에 대해 큰 자부심을 느낀다"며 "송도의 랜드마크 탄생으로 지역 경제가 더욱 활성화되는 기폭제가 되길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황태현 포스코건설 사장은 "한국건축문화 역사에 새로운 기록을 남긴 동북아무역센터의 성공적인 준공과 송도국제도시의 랜드마크 빌딩을 건설했다는데 자부심을 느낀다"며 "동북아무역센터가 향후 송도국제도시 개발사업 성공을 알리는 상징적 건축물이 되길 기대한다"고 강조했다.



'동학개미군단' 봉기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