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S&TC, 국내 최초 '슈퍼 모듈' 방식 배열회수보일러 공급

머니투데이
  • 김남이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4.07.10 10:39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슈퍼 모듈 방식 수출 사진/사진제공=S&TC
슈퍼 모듈 방식 수출 사진/사진제공=S&TC
S&TC (18,000원 상승150 -0.8%)가 국내 기업 최초로 글로벌 시장에 ‘슈퍼 모듈’ 방식 배열회수보일러(HRSG, Heat Recovery Steam Generator)를 공급했다고 10일 밝혔다.

S&TC는 지난 6월부터 이달까지 세계 최대 발전설비 전문기업인 GE사에 HRSG 3대를 단계적으로 공급했다. 지난해 1월 호주의 대형 가스전 개발 사업인 익시스(Ichthys) 프로젝트에 적용되는 100MW급 HRSG 5대를 450억원에 공급키로 한 계약 체결 이후 1년 6개월여 만이다. 제작 중인 HRSG 2대도 7월 말 공급을 완료할 계획이다.

이번에 S&TC가 익시스 프로젝트에 공급하는 HRSG는 전량 ‘슈퍼 모듈’ 방식으로 제작됐다. 슈퍼 모듈은 제작사가 직접 조립한 후 운송, 발전설비 건설현장 기초 위에 바로 설치함으로써 시공을 최소화해 비용과 시간을 대폭 절감할 수 있는 방식이다.

완성된 슈퍼 모듈 방식 HRSG는 초대형 바지선에 선적돼 태평양을 지나 호주로 향하는 수출길에 오른다. 약 1개월여의 해상운송을 거쳐 호주 익시스 프로젝트 건설현장에 도착하면 곧바로 발전소 건설현장에 설치(on-foundation)한 후 터빈(Turbine)과 연결해 시험가동을 거쳐 전력을 생산할 예정이다.

HRSG는 가스터빈 연소 과정에서 발생하는 고온의 배기가스를 회수해 증기를 발생시켜 증기터빈을 구동시키는 보일러다. 일반적으로는 제작사가 각 구성품을 분할해 납품하고 시공사가 현장에서 조립하는 방식으로 공급된다.

S&TC 관계자는 “슈퍼 모듈 방식 HRSG 특별 공급으로 설계, 자재구매, 제작, 시운전 등에 이르기까지 전 과정을 독자 수행할 수 있는 기술력을 입증했다”며 “앞으로 글로벌 종합플랜트기업을 비롯한 발전설비 전문기업으로부터 추가 수주가 이어질 것으로 기대된다”고 밝혔다.

한편 익시스 프로젝트는 프랑스의 석유 메이저 기업인 토탈 사와 일본 석유가스 공기업인 인펙스 등이 합작해 가스전을 개발하고, 액화천연가스 생산, 처리시설 등을 건설하는 340억달러 규모의 초대형 사업이다.



'동학개미군단' 봉기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