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Web발신' 표기 있으면, 인터넷발송문자 '스미싱' 주의

머니투데이
  • 배규민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4.07.20 12:00
  • 글자크기조절
  • 댓글···

개인도 '번호도용 문자차단 서비스' 신청 가능

/사진제공=미래창조과학부
/사진제공=미래창조과학부
오는 21일부터 스미스 등의 피해 예방을 위해 모든 인터넷발송 문자에는 'Web발신'이라는 문구가 표기된다. 또 개인도 본인의 번호 악용을 막기 위한 '번호도용 문자차단 서비스'를 신청할 수 있게 된다.

미래부는 이같은 내용의 발신번호 변작에 따른 피해 예방 정책을 실시한다고 20일 밝혔다.

올 2월부터 발신번호가 변경된 휴대폰 발송 문자는 차단됐으나 인터넷발송 문자서비스는 임의로 입력이 가능해 스미싱, 스팸, 문자폭력 등에 악용될 가능성이 높았다.

따라서 인터넷발송 문자의 경우 'Web발신'이라는 표시를 하는 '웹발신문자 알림서비스'를 무료로 제공키로 했다. 현재 이용 중인 이동통신사의 전화상담센터나 인터넷고객센터를 통해 신청하면 된다. SK텔레콤 등 일부 이통사는 이미 신규 가입자에 한해 제공 중이다. 종전과 달리 단문 뿐 아니라 멀티미디어메시지(MMS)에도 확대 제공된다.

아울러 평소 인터넷으로 문자를 발송하지 않는 이용자의 경우 '번호도용 문자차단 서비스'를 이용해도 된다. 본인의 전화번호가 인터넷발송 문자의 발신번호로 발송되는 걸 차단해준다. 이통사를 통해 신청할 수 있고 공공기관이나 일반 기업은 기존처럼 한국인터넷진흥원에서 운영하는 '피싱대응센터 홈페이지(www.anti-phishing.or.kr)'를 통해 가능하다.

김주한 미래부 통신정책국장은 "이번 대책은 통신사의 자율협조를 통해 이뤄져 법적 강제력이 없다는 한계는 있다"며 "전기통신사업법 개정안이 국회에서 처리되면 전화번호 변작 발송자의 통신서비스 제한 등 좀 더 강력한 추가 대책을 마련할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머투맨 the 유튜브가이드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